포토슬라이드

월북몰이 구속심사 '서훈'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글자크기

[머니S포토] 월북몰이 의혹 '서훈' 오늘 영장심사

임한별 기자2022.12.02 10:18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윗선으로 지목되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10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허위공문서작성 및 동 행사 혐의 관련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서 전 실장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다음 날인 2020년 9월23일 오전 1시 관계장관회의에서 충분한 근거없이 이씨의 자진 월북으로 판단, 이와 배치되는 첩보를 삭제하라며 서욱 전 국방부 장관,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등에게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임한별 기자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