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슬라이드

'정인이 사건' 첫 재판…양모에게 살인죄 적용

0

글자크기

[머니S포토] 얼굴 가린 채 법정 나서는 정인이 양부

장동규 기자2021.01.13 12:10

생후 16개월 된 정인이에게 장기간 학대를 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 안모씨가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첫 재판을 마친 뒤 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장동규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사진부 장동규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