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믿보배' 정우 '대세' 이유미 만난다…'멘탈코치 제갈길' 주인공 (종합)

뉴스1 제공 | VIEW 1,435 | 2021.11.25 18:04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정우와 이유미가 '멘탈코치 제갈길'로 만난다.

25일 뉴스1 확인 결과, 새 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극본 김반디 /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가 주인공으로 배우 정우, 이유미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멘탈코치 제갈길'은 사고를 치고 운동을 그만 둔 국가대표 운동선수 출신 멘탈코치가 은퇴한 왕년 고수들과 함께 슬럼프에 빠진 선수들의 치유를 돕고, 승자독식의 부조리한 세상과 맞서 진정한 승부를 펼치는 '본격 멘탈사수' 스포츠 드라마다.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슬럼프를 극복하는 에피소드로 공감을 높이고, 은퇴한 왕년 고수들의 캐릭터 플레이를 통해 통쾌한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

정우는 왕년 국가대표 태권도 선수였다가 멘탈코치가 된 주인공 제갈길 역할을 맡아 드라마를 이끈다.

정우는 다수의 드라마, 영화를 통해 몰입도 높은 연기력을 보여주며 대중에 신뢰를 받는 배우. 최근 카카오TV '이 구역의 미친 X'를 통해 8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해 유쾌한 매력을 더한 깊이 있는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이어 '멘탈코치 제갈길'을 통해 다시 한 번 유쾌한 웃음과 진한 감동을 안길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정우와 호흡을 맞출 이유미는 슬럼프에 빠진 왕년의 세계 쇼트트랙 메달리스트 차가을 역할을 맡는다. 이유미는 '멘탈코치 제갈길'을 통해 처음으로 드라마 주연을 맡는다. 이유미는 영화 박화영' '어른들은 몰라요' 등에 출연해 독특한 분위기와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남겼다. 올해 영화 '인질'과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활약하며 차세대를 이끌 배우로 부상했다.

특히 '오징어 게임'에서 짧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700만명을 돌파하는 등 글로벌 팬들의 지지를 받으며 주목받고 있다.

'멘탈코치 제갈길'은 드라마 '앵그리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통해 호평받은 김반디 작가와 드라마 '보스를 지켜라' '키스 먼저 할까요' '화양연화'를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준 손정현 PD가 의기투합했다.

주연 캐스팅까지 마무리 지은 '멘탈코치 제갈길'은 이르면 연내 촬영에 돌입한다. 편성은 아직 미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oading ...

포토 슬라이드

포토 슬라이드 더보기

랭킹뉴스

  1. 1"갑작스러운 사고"… '카라' 니콜, 슬픔 속 전해진 비보
  2. 2"모솔 탈출했는데"… '나솔' 현숙♥영호, 방송 후 이미 결별
  3. 3꿈의 의약품 '먹는 인슐린'… 33조 시장 선점 경쟁
  4. 4"난 항상 네 편"… 박보검 동창이 남긴 글, 화제된 이유는?
  5. 5꿈비, 오늘 코스닥 입성… 올해 다섯번째 '따상' 주인공 될까
랭킹뉴스 더보기

이 시각 핫이슈

핫이슈 더보기
제787호 엔데믹과 함께 사라진 '재택근무' "집에서 일하는 복지는 끝"… 사무실로 복귀하는 IT

[소박스]◆기사 게재 순서① "집에서 일하는 복지는 끝"… 사무실로 복귀하는 IT② 직장인들에겐 최고의 복지 "주4일제"… 고민하는 기업들③ 출근 vs 재택… 근무시간·장소 선택권 주는 기업들[소박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엔데믹(풍토병화)으로 접어들면서 일상으로 복귀하려는 기업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 시기 누구보다 재택근무(원격근무)에 앞장섰던 회사들이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를 독려하고 있는 것이다. 재택근무에 익숙한 MZ세대(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 직원들은 혼란을 겪고 있다. 재택근무를 일종의 복지 개념으로 여겼던 직원들과 고용주 간 이견이 커지는 가운데 근무 방식을 결정하는 데 있어 상호 합의하는 태도가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사무실로 돌아가는 IT업계… "소통 위해 필요한 선택"━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대유행)으로 "뉴노멀"(새로운 기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