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역시 부동산 전문가"… 김현아 의원, 아파트·오피스텔 등 4채 보유

김노향 기자 | VIEW 39,974 | 2020.03.26 11:07


부동산 전문가로 활동하며 한때 서울시의 주거정책을 비판했던 김현아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이 남편 명의를 포함해 모두 4채의 주거용 시설과 상가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김 의원이 보유했다고 신고한 부동산재산은 모두 16억7358만원이다. 우선 남편과 공동명의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 110㎡(13억2800만원)와 서초구 잠원동 상가(1억1526만원)를 각각 보유했다.


부산 중구 중앙동5가 북항라움 오피스텔(7432만원)과 부산 금정구 부곡동 SK아파트(9600만원)는 남편 소유다. 여기에 전세권도 3개 갖고 있다. 김 의원 본인 명의로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동 일산 위브더제니스(보증금 3000만원)를 임대했고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동 강선마을12단지 레이크타운(보증금 1000만원)은 캠프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다.

재산 공개 목록에는 모친 명의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서진빌라(보증금 2000만원)도 등록돼 있다. 김 의원은 본인과 가족 명의로 6억5733만원의 예금도 보유하고 있다.

Loading ...

포토 슬라이드

포토 슬라이드 더보기

랭킹뉴스

  1. 1한 살 이하 손주에게 물려준 재산 '1000억'… 1년 새 3배 '쑥'
  2. 2'12월 결혼' 티아라 지연♥황재균, 헬스장 데이트 '달달'
  3. 3"하정우 슬퍼하더라"… 차현우♥황보라, 이미 법적 부부?
  4. 4'손절설' 강예원, 프리지아와 애틋… "우리 행복하자"
  5. 5YG "제니 개인사진 최초 유포자 경찰수사 의뢰"
랭킹뉴스 더보기

이 시각 핫이슈

핫이슈 더보기
제769호 재개발·재건축 변함없는 '복마전' [르포] 인천 숭의5구역 'SK vs 두산', 시공사 선정 난항

━◆기사 게재 순서(1) [르포] 인천 숭의5구역 "SK vs 두산", 시공사 선정 난항(2) [르포] 신반포15차 "2차전"… 대우건설 vs 롯데건설 또 만났다(3) 잠실 미성·크로바 벌금형 받은 "롯데건설"… 시공계약 유지할 수 있을까━지난 9월24일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숭의5주택재개발"(이하 "숭의5구역") 조합 사무실. 주말임에도 두 명의 직원이 일을 하고 있었고 몇 명의 조합원들이 앉아 있었다. 당초 시공사 선정 총회가 열리기로 한 날이었으나 며칠 전 갑작스럽게 일정이 일주일 후로 연기됐다. 직원이나 조합원 모두 방침에 따라 대외 인터뷰를 금지한다는 이유로 공식적으론 질문을 받지 않았다.다만 홍보 규정을 위반해 입찰 자격이 제한된 것으로 알려진 두산건설도 시공사 선정 투표 대상에 오를 수 있다고 알려줬다. 조합 사무실에서 만난 한 주민은 자신이 조합의 의사결정권을 가진 관계자는 아니라면서도 "참여 의사를 밝힌 시공사에 대해선 동등하게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