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서프라이즈' 김하영 "유민상에게 마음 갔지만 쉽게 곁 안 내줘"

이재현 기자VIEW 4,9912023.01.25 08:18

글자크기

배우 김하영이 코미디언 유민상과의 러브라인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김하영이 코미디언 유민상과의 러브라인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유튜브 캡처
AD
배우 김하영이 코미디언 유민상과의 러브라인을 언급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서프라이즈' 미녀 역할 전담 배우, 새 직업만 4개. 놀라운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서프라이즈')에서 재연 배우로 활약 중인 김하영이 출연했다.

이날 김하영은 N잡러로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그는 "솔직히 '서프라이즈'는 수익은 배제한다 생각하고 촬영하기 때문에 다른데서 수익을 찾아야하는 상황"이라며 "쇼호스트나 리포터도 해봤고 지금 라디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튜브도 잘됐으면 좋겠다"며 "올해부터는 낚시 프로그램에 새로 들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과거 유민상과의 러브라인에 대해서는 "실제로 마음이 조금씩 가고 있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김하영은 "개그우먼들이랑 한 분장실을 썼는데 신봉선을 포함한 개그우먼 언니들이 유민상에 대한 마음이 어떠냐고 물어보더라"며 "'나는 괜찮은 것 같다'고 했더니 처음에는 난리가 났다"고 회상했다.

이어 "자리를 만들려고 했는데 유민상이 쉽게 곁을 내주는 사람이 아니더라"며 "집 밑에서 안소미가 치킨 먹자고 불러도 절대 안 나온다. 지금 보니 한두 번 까인 게 아니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