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지혜 "방송국 파이터는 나"… 서지영과 난투극 언급

이한듬 기자VIEW 7,7282023.01.24 16:09

글자크기

이지혜·문지완 부부 /사진=SBS
이지혜·문지완 부부 /사진=SBS
AD
방송인 이지혜가 과거 '샵' 멤버로 함께 했던 서지영과의 난투극 사건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남편 문재완의 매니저가 된 이지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지혜는 SBS 예능 본부장을 만나 "제가 S에 대한 마음이 굉장히 강하다. 한결같은 S에 대한 헌신, 그거에 비해 프로그램이 너무 없다"며 자신을 적극 홍보했다.

특히 이지혜는 "나는 까이는 게 두렵지 않다. 욕심나는 프로그램이 있다"며 "이번에 '순정파이터' 제작하시지 않았냐. 방송국 파이터 하면 누구냐. 저다"라고 폭탄발언을 했다.

이지혜의 발언은 과거 샵으로 활동하던 시절 서지영과 불화 끝에 엘리베이터에서 난투극 벌인 사건을 말한다.

이지혜는 "오래전 일이라 잊으셨겠지만 아이 둘 키우는 좋은 이미지라 잊으셨는데 파이터는 저다"라며 "가끔 심심하면 갖다 쓰셔도 된다. 저는 상관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