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아들 업고 등산' 이시영, 안전불감증 지적에 "10번 물어봤는데 다 예스"

이한듬 기자VIEW 10,9842023.01.24 15:50

글자크기

이시영. / 사진=이시영 SNS
이시영. / 사진=이시영 SNS
AD
아들을 업고 한라산을 등반했다가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안전불감증 지적을 받은 이시영이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이시영은 1월 23일 유튜브 채널 이시영의 땀티에 '한라산 영실코스, 정윤이와 새해 일출산행을 도전해봤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시영은 아들과 함께 한라산을 다녀온 일화를 소개하고 있다. 이시영은 "정윤이와 새해 일출 맞이 한라산 영실코스 다녀왔다"며 "나는 힘들면 그만인데 정윤이의 컨디션과 이런 건 예측할 수 없고 어떠한 변수가 생길지 모르는 상황에서 되게 긴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저도 엄마다 보니까 애 기분이 너무 중요해서 '추워?' 계속 물어보고, 중간 멘트도 하나도 못했다"고 회상했다.

아들과 한라산을 등반하는 게 버킷리스트였다는 이시영은 "정윤이가 한라산에 갈 수 있을 때까지 기다리려면 최소 5년을 기다려야 될 것 같은데 그러면 내 나이가 있고 업고 가려면 그 리미트가 올해 였다"며 "내년이면 못 가고 올해를 놓치면 5년을 기다려야 해서 내 욕심일 수 있지만 올해 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시영은 특히 "정윤이에게 10번 물어봤는데 10번 다 예스라고 했다. 심지어 걔는 백두산 가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시작이 된거다"라고 아들의 이사를 최우선으로 염두에 뒀음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상까지는 못 올라갔어도 2022년 1년 동안 가장 행복한 날이었다, 평생 못 잊을 것 같다"고 소회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