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설 연휴 문자사기 주의하세요… "공공기관 사칭 늘어"

강수지 기자VIEW 3,5612023.01.22 07:00

글자크기

지난해 문자결제사기 현황 분석 결과 택배 배송 사칭(51.8%), 교통법규위반 과태료 고지 등 공공기관 사칭(47.8%) 유형이 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문자결제사기 현황 분석 결과 택배 배송 사칭(51.8%), 교통법규위반 과태료 고지 등 공공기관 사칭(47.8%) 유형이 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AD
최근 공공기관을 사칭하는 문자사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관련 피해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해 문자결제사기 현황 분석 결과 택배 배송 사칭(51.8%), 교통법규위반 과태료 고지 등 공공기관 사칭(47.8%) 유형이 주로 발생했다.

택배 사칭이 대부분이었던 2021년(택배 86.9%·공공기관 8.2%)과 달리 교통법규위반 고지서 등 공공기관을 사칭하는 문자결제사기가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과기정통부는 "공공기관을 사칭하는 문자사기가 늘어났다"며 "장거리 이동이 많은 설 명절을 노린 교통법규위반을 사칭한 스미싱 피해에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했다.

택배 배송 관련 문자 발송 후 택배기사를 사칭하며 카카오톡 등 메신저 대화를 유도하는 등 문자사기 유형도 발견되고 있다. 메신저를 통해 가족·지인을 사칭, 긴급한 상황이라며 금전·상품권이나 개인정보·금융거래정보 등을 요구하는 사기 피해도 지속 증가하고 있다.

출처가 불분명한 링크를 클릭해 악성 앱을 설치하거나 원격제어 앱을 설치하면 스마트폰 제어권이 넘어가 저장된 정보를 탈취당할 수 있다. 무단 예금 이체, 소액결제 등 재산상 피해에도 노출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출처가 불명확한 인터넷주소(URL)·전화번호 클릭 금지, 스마트폰 보안설정 강화, 본인인증·재난지원금 등 명목으로 개인·금융정보 요구시 입력 주의 등을 당부했다. 전화·영상통화 등으로 상대방을 정확하게 확인하기 전에는 상대방의 요구에 응하지 말아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정부는 설 연휴 관계부처들과 24시간 안전 대응체계를 마련해 문자사기 감시와 사이버 범죄 단속을 중점 실시하고 있다. 설 연휴 중 문자사기 의심 문자를 받았거나 악성 앱 감염 등이 의심되는 경우 국번없이 118 상담센터에 신고하면 24시간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