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文 기르던 풍산개, 광주 우치동물원 간다… "일반인 관람 제한적 허용"

이남의 기자VIEW 1,7222022.12.10 13:30

글자크기

풍산개 '곰이(암컷)'와 '송강(수컷)'이 광주 우치동물원으로 보금자리를 마련한다. 사진은 지난해 8월29일 관저 앞 마당에서 풍산개들과 시간을 보내는 문 전 대통령. /사진=뉴스1
풍산개 '곰이(암컷)'와 '송강(수컷)'이 광주 우치동물원으로 보금자리를 마련한다. 사진은 지난해 8월29일 관저 앞 마당에서 풍산개들과 시간을 보내는 문 전 대통령. /사진=뉴스1
AD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곰이(암컷)'와 '송강(수컷)'이 광주 우치동물원으로 보금자리를 마련한다.

동물원은 곰이와 송강이 낳은 새끼견 '별'도 우치동물원이 분양받아 기르고 있어 3년 만에 가족 상봉이 이뤄지게 됐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최근 우치동물원은 대통령기록관으로부터 곰이와 송강의 사육을 맡아달라는 통보를 받았다. 우치동물원은 두 마리의 풍산개를 사육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사육사를 선정하는 등 제반 준비 작업에 돌입했다.

동물원 측은 곰이와 송강을 맞이할 준비를 마치는 대로 데려올 예정이다. 곰이와 송강은 대통령기록물인 만큼 분양이 아닌 대여 형식으로 받는다.

우치공원 관리사무소는 도난이나 분실, 부적응 등에 대비해 곰이, 송강을 특별 관리하고 적응기간이 지나도 일반인 관람은 제한적으로 허용할 예정이다.

한편 곰이와 송강은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로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가 최근 정부에 반환해 경북대 동물병원에서 지내고 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