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내일 날씨] 강해지는 겨울 칼바람… 영하권 진입 '아침 최저 -7도'

최유빈 기자2022.12.10 11:26

글자크기

 기상청은 오는 11일 전국이 대체로 맑고 동해안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겠다고 10일 예보했다. 사진은 지난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대로 횡단보도에서 시민들이 길을 건너는 모습. /사진=뉴스1
기상청은 오는 11일 전국이 대체로 맑고 동해안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겠다고 10일 예보했다. 사진은 지난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대로 횡단보도에서 시민들이 길을 건너는 모습. /사진=뉴스1
AD
12월의 두 번째 일요일인 11일에는 중부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진입하겠다. 강원과 경북 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오는 곳이 있고 강원 남부에선 눈이 내리겠다.

기상청은 오는 11일 전국이 대체로 맑고 동해안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겠다고 10일 예보했다.

오전 6~9시 사이 제주도에 비(산지엔 비 또는 눈)가 내리고 오후 6시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울릉도·독도의 예상강수량은 5㎜ 내외, 강원 남부 산지의 예상 적설량은 1㎝ 수준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7~4도, 낮 최고기온은 5~11도로 전날보다 2~3도가량 낮아져 더 춥겠다.

주요 도시 아침 기온은 ▲서울 -3도 ▲인천 -2도 ▲춘천 -4도 ▲강릉 3도 ▲대전 -2도 ▲대구 0도 ▲전주 -1도 ▲광주 1도 ▲부산 4도 ▲제주 7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6도 ▲인천 5도 ▲춘천 7도 ▲강릉 10도 ▲대전 8도 ▲대구 9도 ▲전주 8도 ▲광주 9도 ▲부산 11도 ▲제주 10도로 예상된다.

제주도 해상과 동해 먼바다, 남해 동부 바깥 먼바다엔 바람이 시속 30~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기상청은 해안을 중심으로 순간풍속 시속 55㎞ 내외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을 가리킬 것으로 예상된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