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동국제강, 지주사 전환 추진… 철강사업은 열연·냉연 인적분할

최유빈 기자VIEW 2,6902022.12.09 16:48

글자크기

동국제강이 철강사업부문을 인적분할한다. /사진=동국제강
동국제강이 철강사업부문을 인적분할한다. /사진=동국제강
AD
동국제강그룹이 지주사인 홀딩스 체제로 전환을 추진한다. 동국제강은 철강 부문을 열연 사업과 냉연 사업으로 인적분할도 추진한다. 동국제강은 이번 구조 개편을 계기로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나설 방침이다.

동국제강은 9일 이사회를 열어 인적 분할 계획서 승인의 건, 임시 주주총회 소집 승인의 건 등을 의결했다. 인적분할에 따라 주주의 분할 회사에 대한 지분율은 그대로 승계 된다.

동국제강은 오는 2023년 5월17일 인적분할 승인 주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주총을 통과할 경우 분할 기일은 6월1일이다.

동국제강은 이번 인적분할로 존속법인 '동국홀딩스'(가칭)와 철강 사업을 열연과 냉연으로 전문화한 신설법인 '동국제강'(가칭)과 '동국씨엠'(가칭)으로 분리한다. 분할 비율은 동국홀딩스 16.7%, 동국제강 52.0%, 동국씨엠 31.3%다.

이에 따라 이사회 결의일 기준 존속회사 동국홀딩스는 자산 5997억원(부채비율 18.8%)의 회사가 된다. 신설 동국제강은 자산 3조4968억원(부채비율 119.0%)이고 동국씨엠은 1조7677억원(부채비율 83.7%)의 자산 규모로 분할된다.

동국제강 이사회는 기업의 체력이 충분히 회복된 만큼 재무구조개선약정 이전의 열연과 냉연 사업부문으로 인적 분할을 결정했다. 각 사업의 고유 영역에서 전문성과 성장을 추구하며 기업가치를 효율적으로 높여야 한다는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