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조규성 "포르투갈전 역전 순간, 축구하면서 가장 행복한 기억"

가나전 멀티골로 떠오르는 스타 등극
"선수라면 당연히 세계적 무대 꿈꿔"…유럽 진출 욕심 언급

뉴스1 제공2022.12.07 20:00

글자크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조규성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조규성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AD


(인천공항=뉴스1) 문대현 기자 = 카타르 월드컵에서 깜짝 스타로 떠오른 조규성이 가장 행복했던 순간으로 포르투갈전을 꼽았다.

조규성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치고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뒤 진행한 인터뷰에서 "모든 경기가 쉽지 않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 16강까지 올랐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커리어에서 첫 월드컵을 경험한 조규성은 "월드컵이라는 무대를 뛰어 보니 더 자주 나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 시즌 성장한다면 또 좋은 기회가 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멀티골을 넣었던 조규성은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가나전이 아닌 포르투갈과의 3차전을 언급했다. 당시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의 결승골로 포르투갈을 2-1로 꺾던 장면은 이번 대회의 백미였다.

조규성은 "당연히 내가 골 넣은 경기가 기억에 남기도 하지만 그래도 포르투갈전이 가장 떠오른다. (황)희찬이형이 골을 넣었을 때 나도 눈물이 났다"며 "그때만큼 축구하면서 행복한 기억은 없는 것 같다"고 회상했다.

조규성은 이번 대회에서 자신이 보여준 장점에 대해 "제공권과 몸싸움, 연계 플레이에서 강점이 있다고 보고 자신감 있게 경기를 했다"며 "그런 부분이 상대방에게 잘 통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월드컵에서의 활약으로 유럽 진출설이 나도는 조규성은 "구체적으로 들은 건 없다"면서도 "선수라면 당연히 세계적 무대로 나가 세계적 선수들과 부딪혀 보는 게 꿈이다. 어릴 때부터 꿈이었다"며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