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캡틴' 손흥민 "4년간 한결같은 준비에 성과…브라질 만난 건 불운"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 이끈 뒤 7일 귀국
"최대한 좋은 몸 상태 유지해서 소속팀서도 잘 할 것"

뉴스1 제공2022.12.07 19:48

글자크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AD


(인천공항=뉴스1) 문대현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최선을 다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치러낸 것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치고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뒤 인터뷰에서 "우리가 정말 노력했다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모두가 노력해서 좋은 성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준비 과정에서 외부의 우려도 있었지만 선수들은 많이 안 흔들리려고 했다. 우리가 중심을 잘 잡아야 경기장에서도 잘 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며 "4년 동안 한결같은 방향으로 준비했기에 성과가 났다고 생각한다. 특히 어린 선수들이 월드컵이란 큰 무대에서 긴장하지 않고 잘 해준 것이 정말 고맙다"고 강조했다.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 속한 한국은 우루과이(0-0 무), 가나(2-3 패), 포르투갈(2-1 승)을 상대로 1승1무1패(승점 4)를 기록, 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한국은 16강에서 FIFA랭킹 1위 브라질을 만나 1-4로 패하며 첫 원정 8강 진출이 무산됐지만 16강이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며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선사했다.

손흥민은 "가나와의 2차전에서 다소 불공정한 판단에 졌지만 힘든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포르투갈을 이긴 것이 정말 자랑스러웠다"며 "16강에서 브라질을 만난 자체가 어떻게 보면 불운한 일이었다. 우리가 자초한 상황이었지만 불운했다. 그러나 이 경험을 토대로 한국 축구가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손흥민은 막내 오현규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오현규는 손흥민의 안와골절 부상 회복이 더딜 경우를 대비해 대표팀과 함께 카타르로 향했다. 그러나 손흥민의 부상이 빠르게 호전되면서 오현규는 월드컵 최종엔트리에 들지 못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단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약식 행사를 갖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단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약식 행사를 갖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AD


오현규는 비록 정식 월드컵 멤버는 아니었지만 대회 기간 내내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며 팀의 선전에 일조했다.

손흥민은 "어떻게 보면 (오)현규는 나 때문에 와서 희생한 선수인데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해준 것에게 대해 정말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감사를 전했다.

손흥민은 또 부상 정도에 대해 "사실 한 달 전으로 돌아가서 나보고 월드컵 전 경기를 뛸 수 있겠냐고 물어보면 못 뛴다고 할 것 같다. 그래도 다 소화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신 덕분에 잘 회복하고 있다. 최대한 몸 상태를 잘 유지해서 소속팀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끝으로 이번 대회 내내 회자된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표현에 대해 "선수들의 경기력에도 영향을 줬던 부분이었다. 비단 축구에만 해당하는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앞으로 국민 모두가 이런 문장을 새겨 자신들의 삶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