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석유화학·철강' 추가 업무개시명령 임박… 8일 임시 국무회의 예정

박정경 기자VIEW 2,0742022.12.07 17:37

글자크기

 한덕수 국무총리가 오는 8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와 관련해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해 추가 운송개시명령을 발동할 계획이다. 사진은 7일 경기 의왕ICD제1터미널에서 운행하고 있는 화물차들. /사진=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가 오는 8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와 관련해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해 추가 운송개시명령을 발동할 계획이다. 사진은 7일 경기 의왕ICD제1터미널에서 운행하고 있는 화물차들. /사진=뉴스1
AD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가 지난달 24일부터 2주 동안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가 오는 8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추가 운송개시명령(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방침이다.

7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한덕수 국무총리는 오는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해 석유화학 및 철강 분야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안건으로 상정해 심의할 계획이다. 이날 오후에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상황을 점검한 뒤 추가 업무개시명령에 대한 판단을 내릴 예정이다.

이번 임시 국무회의에서는 그동안 업무개시명령 발동이 논의됐던 정유 부문을 제외할 것으로 알려졌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도 이날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찾아 "화물수송 정상화를 앞당기기 위해 업무개시명령 발동이 필요하다"며 "이르면 오늘과 내일쯤 (국무회의가) 열릴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원 장관은 "전반적으로 현장에서 운송 복귀가 빠른 속도로 이뤄지고 있지만 화물연대 지도부와 민주노총의 강경 투쟁 방침에 매여 있는 부분도 많다"며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해 화물기사들과 지도부가 올바른 판단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어제(지난 6일)까지 컨테이너와 시멘트 운송량은 상당 수준 회복됐고 레미콘 생산량도 점차 회복세에 접어들었으나 철강은 아직 운송량이 평시 대비 절반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6일 기준 철강은 평시 대비 53% 수준이 출하됐으며 일부 기업에는 이번주 내에 가동률을 조정하거나 원·부자재 부족이 발생할 것으로 관측된다. 시멘트 출하량은 평시 대비 84%이며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운송 횟수는 평년 동월 대비 83%까지 회복된 것과 상반된다. 레미콘 생산량은 평년 대비 49% 수준이지만 회복세가 빠르다.

이와 관련해 원 장관은 "화물연대 파업으로 국민이 많이 걱정하고 나라 경제가 어렵다"며 "화물연대 지도부가 조합원이 더 이상 눈치를 보지 않고 현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옳은 판단을 내려달라"고 당부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