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4.0도·부산 4.6도 '포근'…중부 지방 오전까지 '비 또는 눈'

낮 최고 6~13도…남부 지방 일교차 최대 15도 주의해야
'건조 특보' 동해안 등 대기 매우 건조…미세먼지 '보통'

뉴스1 제공2022.12.07 06:32

글자크기

서울 등 수도권과 충청지역에 눈이 내리며 추위가 이어진 6일 오전 서울 시내 거리를 지나는 버스에 창문에 습기가 차있다. 2022.12.6/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서울 등 수도권과 충청지역에 눈이 내리며 추위가 이어진 6일 오전 서울 시내 거리를 지나는 버스에 창문에 습기가 차있다. 2022.12.6/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AD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절기상 눈이 가장 많이 오는 날인 '대설'(大雪)인 7일은 오전까지 서울·경기 등 중부 지방에 눈 또는 비가 내린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동해안 등은 매우 건조하겠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고 예보했다.

다만 서울·인천·경기 남부와 강원영서 남부, 충청 북부, 경북 북부내륙 등 중부 지방은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이날 오전 6시부터 낮 12시 사이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강수량은 1㎝ 내외/1㎜ 내외다.

강원영서 중부, 충청권 남부, 경북남부 내륙, 울릉도·독도에도 0.1㎝ 미만 눈 날림/0.1㎜ 내외 빗방울이 나타나겠다.

기상청 지역별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3.7도 △춘천 -2.6도 △강릉 4.4도 △대전 0.4도 △대구 -0.3도 △전주 1.6도 △광주 1.9도 △부산 4.6도 △제주 9.1도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6~13도로 전날(6일)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보인다.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0~15도 내외로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동해안과 강원 산지, 경북북동 산지, 일부 전남권과 경남권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대기가 건조한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풍특보가 발표된 강원산지에는 순간풍속 초속 25m 이상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해안을 중심으로 순간풍속 초속 15m 내외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한편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충청권·광주·전북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인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