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의겸, 한동훈 사과없이 '대통령 등'으로 퉁쳐…그래도 韓 참아야"

뉴스1 제공2022.12.07 04:32

글자크기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유승관 기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유승관 기자
AD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작가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상대로 10억원 손해배상 소송과 함께 허위사실 유포행위로 형사고발한 일에 대해 김 의원이 한 장관에게 직접 사과하지 않아 일을 키운 것 같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한 장관에게는 고위 공직자로서 포용력을 발휘하라며 법무장관이 직접 법적 대응에 나선 건 부적절하다고 만류했다.

진 작가는 6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현직 법무부 장관이 이러는 건 사실 말리고 싶다"며 보기 좋은 일은 아니라고 말했다.

다만 "사안이 사안인 만큼 극단적이다"며 상황을 쭉 훑어보면 한 장관이 극단적 조치에 나설 만했다고 이해했다.

이어 "(더탐사가 한 장관을) 한 달 동안 스토킹하고, 몰래 미행했고 또 집까지 처들어와서 도어록을 해제하려고 했다. 그 이유가 보복취재로 '너희들도 한번 압수수색당한 느낌을 당해 봐라'는데 아무 상관없는 가족들한테 위협을 가했다"면서 "그런 상태 속에서 제기된 의혹(청담동 술자리)이 허위로 드러났다. 허위로 드러났으면 사과를 해야 하는데 더탐사도 그렇고 김의겸 의원도 사과를 안 한다"고 지적했다.

즉 "(김 의원이 의혹 제기에 대해) 유감이라고 해 놓고 정작 한동훈 장관에 대해서는 사과를 안 하고 '대통령 등'이라며 등으로 묻어버렸다"는 것.

또 "앞으로 이런 일이 벌어지면 자기들은 또 그러겠다고 얘기했다. 윤리와 도덕 차원에서 해결될 문제인데 문제를 일으킨 당사자가 지금 그 해결의 수습을 받지 않고 있어 마지막 수단이 사실 법밖에 없다"점도 납득이 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 장관이 정치인으로서 길을 걷는다고 하면 리더의 포용심, 관용 이런 것들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면서 "그런 면에서는 (소송 등 법적조치에 나선 일을) 말리고 싶다"고 밝혔다.

김의겸 의원은 경찰 조사결과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허위로 밝혀지자 지난달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