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실내 마스크 해제 언제?… 한덕수 "전문가, 내년 1월쯤 예상하더라"

송혜남 기자VIEW 2,8562022.12.06 18:14

글자크기

한덕수 국무총리가 실내 마스크 해제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표명하면서도 확실한 준비가 됐을 때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한 총리. /사진=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실내 마스크 해제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표명하면서도 확실한 준비가 됐을 때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한 총리. /사진=뉴시스
AD
한덕수 국무총리가 확실한 준비가 됐을 때 실내에서 마스크를 해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전국 동시 해제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6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저도 그렇고 모두 다 여건만 되면 빨리 (마스크를) 벗고 싶다고 생각하지만 확실한 우리의 지표와 기준을 만들고 충족할 때, 전체 방어체계에 큰 지장을 주지 않을 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오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직접 주재하는데 그때쯤이면 마스크 해제가 가능한 기준을 정하는 지표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전문가들은 다음달쯤 마스크 해제 요건에 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지난 9월 중대본 회의에서 실내 마스크 해제에 대한 준비를 검토하라고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총리는 "우리나라는 철저하게 전문가들의 생각이 중요하다"며 "전문가 입장에서 보면 '신중하게 확신이 설 때 하자'는 것으로 적어도 겨울 유행 기간은 지나서 하자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국 동시 의무화 해제 가능성에 대해선 "'지역별로 차별화를 해야 할까'라는 생각도 든다"며 "전문가들이 취약 기관의 전체적인 상황을 검토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