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스탠다드차타드 "내년 비트코인 70% 추락… 5000달러 전망"

송은정 기자VIEW 6,9912022.12.06 14:50

글자크기

SC은행은 '2023 금융시장 이변'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내년 비트코인 가격이 70% 추락해 코인당 5000달러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SC은행은 '2023 금융시장 이변'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내년 비트코인 가격이 70% 추락해 코인당 5000달러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AD
영국계 은행 스탠다드차타드(SC)는 내년 비트코인 가격이 70% 추락해 코인당 5000달러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5일(현지시각) CNBC방송에 따르면 SC은행은 '2023 금융시장 이변'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와 같은 전망을 내놓았다.

에릭 로버트슨 SC은행 리서치 글로벌 대표는 투자노트에서 "유동성이 부족해져 파산하는 크립토(암호화폐) 기업과 거래소가 더 늘어나며 디지털 자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가 붕괴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버트슨 대표는 "내년 다소 극단적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완전히 제로(0)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비트코인은 올해 들어 관련 기업들의 잇따른 붕괴 사태 속에 60% 이상 이미 하락한 상태다. 최근에는 거대 암호화폐 거래소 FTX가 파산보호를 신청해 투자자들에게 불안감을 줬다.

비트코인의 하락은 금의 상승과 맞물려 발생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로버트슨 대표는 "암호화폐가 더 떨어지고 더 많은 크립토 기업들에서 유동성이 경색되며 자본 유출이 발생할 것"이라며 그 사이 금은 30% 올라 온스당 2250달러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로버트슨 대표는 투자자들이 시장 변동성의 시기에 안전한 원자재로 몰리며 금이 안전 도피처라는 명성을 되찾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내년 주식이 약세장을 재개하고 주식과 채권 가격이 다시 역상관으로 전환하며 금은 다시 부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유명 투자자 마크 모비우스도 지난주 CNBC방송에서 내년 비트코인이 금리인상과 통화긴축 여파로 1만달러까지 내려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 팀 트레이퍼 벤처캐피털리스트는 최근 CNBC에 비트코인이 내년 25만달러를 찍을 수 있다는 낙관론을 내놓았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