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이태원파출소, 112시스템 허위 입력 의혹… 특수본, 수사 착수

송혜남 기자2022.12.02 18:25

글자크기

경찰청 특별감찰팀이 이태원 핼러윈 참사 당시 이태원파출소 직원들이 일부 내용을 허위로 112시스템에 입력한 정황을 파악했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이태원 참사 현장에 마련된 추모 공간. /사진=뉴스1
경찰청 특별감찰팀이 이태원 핼러윈 참사 당시 이태원파출소 직원들이 일부 내용을 허위로 112시스템에 입력한 정황을 파악했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이태원 참사 현장에 마련된 추모 공간. /사진=뉴스1
AD
경찰청 특별감찰팀이 서울 용산구 이태원파출소 직원들이 이태원 핼러윈 참사 당시 112시스템에 일부 허위 내용을 입력한 정황을 파악하고 특별수사본부에 수사를 의뢰했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특별감찰팀은 지난 10월29일 이태원 참사 직전 접수된 112신고 중 일부 통화와 조치 내용이 거짓 입력된 정황을 파악했다. 이에 특수본에 팀장 2명을 수사 의뢰했다.

특별감찰팀은 "사고 발생 전 접수된 11건의 112신고 중 일부 신고가 신고자와 통화한 사실이 없거나 현장에 출동하지 않았음에도 상담 혹은 출동한 것처럼 112시스템에 입력된 사실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지난달 2일 참사 당일 오후 6시34분쯤부터 밤 10시11분까지 접수된 112신고 11건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했다. 이후 특별감찰팀은 사고 당시 경찰관이 출동했다고 기록된 4건에 대해 현장 출동을 제대로 했는지 현장에서 제대로 조치가 이뤄졌는지 등에 대해 감찰 조사를 벌였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