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자녀입시비리 등… 檢, 조국에 징역 5년·벌금 1200만원 구형(상보)

송혜남 기자VIEW 1,4662022.12.02 15:31

글자크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녀 입시 비리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열린 재판에서 징역 5년을 구형 받았다. 사진은 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녀 입시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관련 공판에 출석한 조 전 장관. /사진=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녀 입시 비리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열린 재판에서 징역 5년을 구형 받았다. 사진은 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녀 입시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관련 공판에 출석한 조 전 장관. /사진=뉴시스
AD
검찰이 자녀 입시 비리와 감찰 무마 등 혐의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1심서 징역 5년을 구형했다.

2일 뉴스1에 따르면 검찰은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1-1부(부장판사 마성영 김정곤 장용범) 심리로 열린 이날 결심 공판에서 조 전 장관에 뇌물수수, 위계공무집행방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징역 5년과 벌금 1200만원, 추징금 60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최후 변론에서 "피고인이 명백한 사실조차 인정하지 않고 있고 증거를 외면하면서 아무런 반성을 하지 않고 있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지난 2017년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의 비위 의혹을 확인하고도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중단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각각 징역 2년과 징역 1년6개월을 구형받았다.

조 전 장관은 자녀의 인턴 활동 증명서 등을 허위로 발급받아 대학원 입시에 사용한 혐의도 받는다. 함께 기소된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는 앞서 징역 2년을 구형받았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