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尹, 햄리 美 CSIS 회장 접견… "한·미 관계에 선구적 역할 당부"

박정경 기자VIEW 1,1782022.12.02 15:43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존 햄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회장을 만나 국제 문제 등에 대한 대응 등을 교환했다. 사진은 이날 대통령실에서 햄리 회장과 악수하며 기념 촬영하고 있는 윤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존 햄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회장을 만나 국제 문제 등에 대한 대응 등을 교환했다. 사진은 이날 대통령실에서 햄리 회장과 악수하며 기념 촬영하고 있는 윤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AD
윤석열 대통령이 존 햄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회장에게 한·미 관계 발전을 위한 선구적 역할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햄리 회장을 접견했다. 그는 햄리 회장과 한·미 관계를 비롯한 북한 및 국제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유력 싱크탱크인 CSIS가 한·미 관계를 향한 연구와 이해 제고를 위해 선구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노력을 지속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에 햄리 회장은 "미국 워싱턴 DC 내에서 한국의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과 윤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한 지지가 확고하다"며 "한·미 동맹과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윤 대통령의 역할과 노력에 전폭적 신뢰를 보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한·미 동맹 발전에 CSIS 차원에서도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접견에는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대사와 빅터 차 CSIS 수석부소장이 함께 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배석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