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만나서 ○○하면 돼"… 노사연, ♥이무송과 결혼한 비결?

김유림 기자VIEW 10,6552022.12.02 12:18

글자크기

노사연이 히밥에게 이무송과 결혼할 수 있었던 비결을 공개한다. /사진=E채널 제공
노사연이 히밥에게 이무송과 결혼할 수 있었던 비결을 공개한다. /사진=E채널 제공
AD
방송인 노사연이 남편 이무송과 결혼한 비결을 공개한다.

토밥즈는 오는 3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 49회에서 안동 먹방 여행의 첫 맛집으로 지역 대표 음식인 안동 찜닭 식당을 찾아간다.

박명수는 식당에서 멤버들이 맛있게 식사한 후에도 노사연, 히밥이 마지막까지 안동 찜닭을 먹는 모습을 보며 "모녀가 잘 차려입고 시장에 나온 것 같다"며 다정한 두 사람의 먹방을 관전한다.

노사연은 박명수의 말에 "엄마는 닭 말고 감자만 먹고 있어"라며 히밥과 모녀가 된 상황극을 펼친다. 하지만 현주엽은 "엄마가 닭 많이 드시던데…"라며 연출된 상황과 다른 노사연의 먹방에 웃음 짓는다.

이어 노사연은 "엄마는 먹는 것까지만 먹으면 돼"라며 어머니가 된 것처럼 히밥을 살뜰히 챙긴다. 그러자 현주엽은 "히밥도 연애하면 엄마처럼 남자친구 만나서 한 그릇만 먹고 집에 와서 많이 먹어야 해"라며 노사연이 공개했던 이무송과 연애 시절 에피소드를 떠올린다.

이에 대해 노사연은 "그래야 결혼이 된다. 그래야 목적 달성을 한다"며 같은 대식가이자 인생 선배로서 히밥에게 결혼 비법을 전수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후에도 노사연은 히밥이 식사를 마치자 "다 먹었어 우리 딸? 엄마도 마무리할게"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간다.

노사연은 간고등어 구이 맛집에서도 히밥과 나란히 앉아 식사하게 되는데, 모녀처럼 살가운 두 사람의 먹방은 3일 오후 5시 티캐스트 E채널에서 볼 수 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