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월드컵]수아레스 "12년 전 '신의 손'사건 사과 않겠다…결국 가나가 실축"

뉴스1 제공2022.12.01 22:28

글자크기

루이스 수아레스 우루과이 대표팀 공격수가 기자회견 하고 있다. 2022.12.01/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루이스 수아레스 우루과이 대표팀 공격수가 기자회견 하고 있다. 2022.12.01/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AD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우루과이 대표팀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가 12년 전 남아공 월드컵에서 고의로 공에 손을 댄 '신의 손' 사건에 대해 가나에게 사과할 마음이 없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수아레스는 가나와의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에서 "내가 핸드볼 반칙을 했지만 결국 가나 선수가 페널티킥에서 실축했다" 고 말했다.

앞서 가나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 8강전에서 우루과이와와 격돌한 적이 있다. 당시 가나가 득점 찬스를 가졌지만, 당시 루이스 수아레스가 고의로 핸드볼 파울을 저질러 실패했다.

수아레스는 퇴장당했지만, 가나는 페널티킥 기회에서 골을 넣지 못했고, 결국 우루과이에 패배했다.

수아레스는 "내가 선수에게 태클하여 다치게 하고 레드카드를 받았다면 사과하는 게 맞았겠지만 나는 (핸드볼 상황 후) 레드카드를 받았고,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고 말했다.

수아레스는 당시 경기는 과거의 일이고 이에 대한 보복을 이야기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디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감독은 우루과이와 가나 모두에게 이번 경기는 복수 이상의 것

이 걸려있다고 말했다.

우루과이와 가나의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경기는 한국 시각으로 오는 3일 0시에 열린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