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 도 넘지 말길"… 서해피격 수사 비판

이재현 기자VIEW 7,9222022.12.01 16:00

글자크기

문재인 전 대통령이 1일 검찰의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관련 수사에 대해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했던 사실이 번복됐다고 지적했다. /사진=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이 1일 검찰의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관련 수사에 대해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했던 사실이 번복됐다고 지적했다. /사진=뉴스1
AD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검찰의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관련 수사에 대해 비판했다.

문 전 대통령은 1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그는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되었던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고 주장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윤 의원은 "서해 사건은 당시 대통령이 국방부·해경·국정원 등의 보고를 직접 듣고 그 보고를 최종 승인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이른바 특수정보까지 직접 살펴본 후 그 판단을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안보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