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6800만원 주워 경찰에 맡긴 자영업자… "주인 얼마나 가슴 졸일지"

송혜남 기자VIEW 50,6432022.11.25 14:55
0

글자크기

출근길에 수천만원어치 수표를 습득했지만 주인에게 돌려주기 위해 경찰에 맡긴 자영업자가 일화를 전했다. 사진은 글쓴이가 습득한 수표 뭉치. /사진=보배드림 캡처
출근길에 수천만원어치 수표를 습득했지만 주인에게 돌려주기 위해 경찰에 맡긴 자영업자가 일화를 전했다. 사진은 글쓴이가 습득한 수표 뭉치. /사진=보배드림 캡처
AD
출근길에 수천만원어치 수표를 습득한 자영업자가 주인에게 돌려주라며 경찰에 맡긴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4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오늘 새벽 6800만원을 주웠습니다'라는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 A씨는 "가게 문을 열기 위해 출근길에 나선 이날 오전 자가용 옆에 웬 봉투가 떨어져 있었다"며 "차에서 떨어진 것인지 확인해보니 100만원짜리 수표 48장과 1000만원짜리 수표 2장이 들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바로 사진부터 찍고 돈을 세어 경찰에 신고했다"며 "돈을 받기 위해 신고한 것은 아닌데 출동한 경찰이 6개월 안에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세금을 22%를 제하고 습득자에게 준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 돈을 잃어버린 주인은 얼마나 가슴을 졸이고 있을지 걱정"이라며 "경찰청 유실물 통합포털에 등록했으니 주인이 꼭 찾아가면 좋겠다"고 전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은 "엄청 큰돈인데" "복 받으실 거다" "성품이 정말 훌륭하시다" 등 글쓴이의 선행을 치켜세웠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