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화물연대 운송거부 이틀째…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 '반토막'

이한듬 기자VIEW 5,3422022.11.25 14:05
0

글자크기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2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있다. / 사진=뉴시스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2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있다. / 사진=뉴시스
AD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이틀째인 25일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평시대비 반토막난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총파업 이틀째인 이날 오전 10시 기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전체 조합원의 35% 가량인 7700여명이 16개 지역 164개소에서 집회에 참여했다. 집회인원은 첫날보다 1900명 감소했다.

밤 사이 3800여명이 항만·물류센터·시멘트공장·저유소 등 전국 14개 지역 131개소에서 화물차와 천막을 이용해 철야 대기했다. 야간시간대 운송방행·진출입 점거 시도 등 불법행위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장치율(보관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컨테이너의 비율)은 63.5%로 평시(64.5%)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1만8086TEU로 평시(3만6824TEU) 대비 49% 수준에 불과했다.

자동차·철강·시멘트 등 각 협회에서 운송거부 신고가 접수된 건은 없고 사전수송에 따라 현재까지 피해가 가시화되지 않았다.

국토부는 주요 물류거점에 기동대·교통경찰·신속대응팀 등 경찰력을 배치해 운송방해행위 등 불법행위를 사전 차단하고 운행차량 보호조치 등을 하고 있으며 군위탁 컨테이너 수송 차량 등 운송수단 지속 투입 중이다.

또한 경찰은 밤사이 화물연대 조합원의 교통 불편, 고성 행위 29건에 대해 현장 조치했다.

긴급 물량은 경찰의 보호 아래 반출하고 기업 별 자체 운송인력 투입, 정부의 비상수송대책 등을 통해 물류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국토부는 대체수송력 추가 확보를 위해 이날부터 군위탁 컨테이너 차량 50대를 추가 투입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