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헬로 카타르] '주장의 품격' 손흥민 "너희 능력 믿어라" 독려

이준태 기자2022.11.25 14:22
0

글자크기

손흥민이 주장의 품격을 보여줬다. 사진은 지난 24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우루과이의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손흥민이 관중들에게 화답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손흥민이 주장의 품격을 보여줬다. 사진은 지난 24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우루과이의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손흥민이 관중들에게 화답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AD
한국 축구 대표팀 '캡틴' 손흥민이 주장다운 면모로 팀을 이끌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24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예선 1차전에서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안와골절 부상으로 마스크를 낀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장해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조직력을 다졌다.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활용하며 손흥민을 왼쪽 날개에 배치했다. 손흥민은 좌측 윙포워드 지역에서 활발하게 움직였으며 필요하면 중앙에서도 과감하게 슈팅을 때리는 등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휘저었다.

손흥민은 이달 초 경기 중 입은 부상으로 마스크를 끼고 출전했다. 마스크가 다소 불편할 법도 했지만 내색하는 법이 없었다. 특히 후반 11분 상대 수비 마르틴 카세레스가 손흥민을 뒤에서 넘어뜨리며 우리 국민들의 마음을 철렁이게 했다. 손흥민은 신발이 벗겨지고 양말이 찢어진 채로 그라운드에 쓰러져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지만 곧 일어나 다시 경기를 소화했다.

경기 직후 믹스트존에서 손흥민은 자신의 안와골절 부상에 대해서 "불편해도 나라를 위해서 대표팀의 유니폼을 입는다는 것은 큰 영광"이라고 밝혔다. 경기 중 입은 발목 부상에 대해선 "괜찮다"고 거듭 말하며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손흥민은 주장의 면모가 돋보였다. 그는 "선수들한테 부탁한 것이 있는데 상대도 월드컵이 처음이니 상대도 긴장하는 건 마찬가지"라며 "정말 잘하는 선수들이지만 '너희 능력들을 다 믿어도 된다. 쫄지 말고 하고 싶은 것 다 하고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 정말 후회 없이 다 보여준 것 같다"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라커룸 분위기에 대해서는 "모두 너무나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고 너무나 고맙고 자랑스러웠다"며 "이 자리를 통해 너무 잘해줘서 고맙다. 나를 커버해주고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주장의 품격을 보여줬다.

남미의 강호와 무승부라는 성과를 거둔 벤투호는 이제 자신감까지 추가 장착하며 오는 28일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