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승기가 착한 것, 나도 당했다"… 박명수 일침

김유림 기자VIEW 235,7012022.11.25 13:49
0

글자크기

박명수가 소속사와 갈등을 겪고 있는 이승기를 언급했다. 사진은 지난 2017년 3월 tvN 강제 브로맨스 배틀 버라이어티 '공조7'(연출 전성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방송인 박명수. /사진=임한별 기자
박명수가 소속사와 갈등을 겪고 있는 이승기를 언급했다. 사진은 지난 2017년 3월 tvN 강제 브로맨스 배틀 버라이어티 '공조7'(연출 전성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방송인 박명수. /사진=임한별 기자
AD
코미디언 박명수가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승기를 응원했다.

25일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음원 수익'으로 분쟁 중인 이승기와 그의 소속사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명수는 "옛날 매니저들이 이런 짓 많이 했다. 나도 이런 비슷한 일이 있었다"라고 비슷한 피해를 입었음을 밝혔다.

박명수는 "양쪽 이야기를 다 들어봐야 하겠지만, 기획사 하시는 분들도 시대에 맞게 변해야 한다. 주먹구구식으로 하면서 몰랐다고 하고, '다 널 위해 쓴 거다' 그러면 안된다. 30년 연예계에 있는 사람으로서 안 준 건 잘못한 것"이라고 일침했다.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또한 "말을 다 들어봐야 하겠지만 음원 수익 0원은 말이 안 된다"라고 의견을 밝혔고, 박명수는 "이승기가 착한 것이다. 믿음을 그렇게 이용하면 안된다. 법적 소송까지 가지 말고 사과 받고 정산하고 깔끔하게 끝나기를 바란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이승기가 자기 권리에 대해 당연한 주장을 하는 거니 잘 해결해서 잘 헤어졌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