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한다… 국정조사, 국회 본회의 통과(종합)

송혜남 기자VIEW 2,5222022.11.24 18:36
0

글자크기

이태원 핼러윈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가 국회 문턱을 넘었다. 사진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국정조사 계획서가 승인되는 모습. /사진=뉴시스
이태원 핼러윈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가 국회 문턱을 넘었다. 사진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국정조사 계획서가 승인되는 모습. /사진=뉴시스
AD
이태원 핼러윈 참사 국정조사가 국회에서 통과돼 내년 1월7일까지 45일의 대장정이 시작됐다.

국회는 24일 본회의를 열고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를 재석 의원 254명 중 찬성 220명, 반대 13명, 기권 21명으로 가결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태원 참사와 관련한 국정조사 계획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하도록 노력해 준 여야 지도부 노고에 감사하다"며 "채택된 계획서의 취지에 따라 국정조사가 원활하게 진행됨으로써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는 성과를 거두도록 특별위원회 위원들은 위원회 활동에 애써달라"고 당부했다.

이날부터 내년 1월7일까지 45일 동안 진행되는 국정조사는 이태원 참사 직·간접 원인과 책임소재 규명,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사전 안전대책 수립 및 집행 실태, 참사 발생 전후 경찰·소방·행정·보건·의료 등 인력 배치·운용 적정성 등에 대해 이뤄진다. 사고 은폐 축소·왜곡 등 책임 회피 의혹과 희생자·피해자와 그 가족, 현장 수습 공무원, 시민, 피해 지역 등에 대한 지원 대책 점검도 조사 범위에 들어갔다.

정부의 국민 재난안전관리 체계 점검과 재발 방지 대책도 반영됐다. 기타 조사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과 필요한 사항도 국정조사 범위에 포함할 수 있도록 했다.

대상 기관은 대통령실 국정상황실,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중앙응급의료상황실 포함), 대검찰청, 경찰청, 소방청, 서울시, 서울 용산구, 서울경찰청, 서울 용산경찰서 등이다. 서울종합방재센터, 서울소방재난본부, 서울 용산소방서, 서울교통공사 또한 대상 기관에 반영됐다. 특별히 필요를 인정하는 경우 의결로 대상 기관을 더할 수 있다. 기관 보고는 각 기관장이 보고할 예정이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