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尹, 바이든이 선물한 '선글라스' 끼고 국내 방위산업 현장 점검

박정경 기자VIEW 7,3822022.11.24 17:57
0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전투기와 항공기 등 국내 방위산업 현장을 찾았다. 사진은 이날 경남 창원 현대로템을 방문해 K2 전차 등 전시장비를 관람하고 있는 윤 대통령(왼쪽).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전투기와 항공기 등 국내 방위산업 현장을 찾았다. 사진은 이날 경남 창원 현대로템을 방문해 K2 전차 등 전시장비를 관람하고 있는 윤 대통령(왼쪽). /사진=뉴시스
AD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선물한 선글라스를 낀 채 윤석열 대통령이 우리나라 방위 산업 현장을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24일 오전 경남 사천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하기에 앞서 KAI에서 개발 중인 최첨단 4.5세대 초음속 전투기인 KF-21의 시험비행을 참관했다. 이어 국내 기술로 개발한 KC-100 훈련기, KT-1 훈련기, FA-50 전투기 등 고정익 항공기와 '수리온' 헬기, LAH 소형무장헬기 등 회전익 항공기 현황을 보고받았다.

현장을 둘러본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바이든 대통령이 선물한 것으로 알려진 선글라스를 착용했다. 윤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 이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 윤 대통령은 KAI에서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해 "일부에서는 방산 수출로 인한 우리 군의 전력 공백을 운운하며 정치적 공세를 가하기도 하지만 정부는 철저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산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방산수출은 우리의 안보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우방국들과의 연대를 한층 강화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우리 군은 우방국과 국방 방산 협력을 확대해 한국 방산을 향한 신뢰를 제고하고 수출 대상국의 교육 훈련과 운영 노하우 전수를 비롯해 후속 군수 지원 등 패키지 지원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이 전체를 아우르는 시스템이 바로 방위산업이고 국제사회의 평화에 기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방산 기업도 정부를 비롯한 군과 긴밀한 협력 체제를 유지해주기 당부한다"며 "대한민국 방위산업이 세계 속으로 더욱 뻗어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확실하게 뒷받침하겠다"고 전했다.

이후 윤 대통령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현대로템 등을 차례로 방문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