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부, 이태원 참사 유족모임 마련 예정… "추모 시설도 검토"

하영신 기자VIEW 1,0972022.11.24 17:08
0

글자크기

정부가 지난 22일 이태원 핼러윈 참사 유족이 요구한 사항들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가족. /사진=장동규 기자
정부가 지난 22일 이태원 핼러윈 참사 유족이 요구한 사항들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가족. /사진=장동규 기자
AD
정부가 이태원 핼러윈 참사 유족이 모여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4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이태원 사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비공식적으로 일부 유족과 의견 교환을 위해 접촉했으나 당장은 추모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등의 의견이 있어 유족 모임 구성이 성사되지 못했다"며 "유족의 의사를 들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계획을 마련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 중 일부는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참사의 모든 피해자가 서로 소통하고 슬픔을 나눌 수 있는 기회와 공간을 보장해야 한다"며 "피해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해 피해자에게 필요한 사항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즉각 관련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날 중대본은 정부가 직접 유족 의사를 확인해 희생자 명단을 공개하라는 요구에 "유족의 의사가 최우선이며 유족이 원하는 경우 명단을 공개하지 않을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명단 공개를 반대하는 유족의 경우에는 어렵겠지만 원하는 경우에는 공개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추모 시설과 관련한 요청에는 "유족 모임과 지방자치단체, 이태원 상인회 등과 충분한 협의를 통해 추모시설과 유족 공간 등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진상 규명 과정에 유족이 참여하게 해달라는 요구에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수사가 진행 중이며 국회에서 국정조사가 결정된 만큼 이를 통해 유족 측이 원하는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질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