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LG, 신규 임원 92%가 1970년 이후 출생… 구광모號 '미래설계' 방점

이한듬 기자VIEW 5,5732022.11.24 17:30
0

글자크기

구광모 LG 회장이 지난 9월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LG 사장단 워크샵'에서 최고경영진과 대화를 나누며 이동하고 있다. / 사진=LG
구광모 LG 회장이 지난 9월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LG 사장단 워크샵'에서 최고경영진과 대화를 나누며 이동하고 있다. / 사진=LG
AD
LG그룹이 2023년 임원인사를 통해 그룹의 미래를 이끌어갈 잠재력과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발탁, 전진배치하며 '미래 설계'에 방점을 찍었다.

LG는 23일과 24일 계열사별로 이사회를 열고 2023년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미래 준비의 근간이 되는 연구개발(SW 포함) 분야의 신규 임원은 31명이고 신규 임원 114명 중 1970년 이후 출생이 92%를 차지했다.

글로벌 경기침체로 내년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등 대내외 환경이 급변하고 있지만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끌고 10년 뒤를 내다보는 미래 준비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 위한 구상이라는 게 LG의 설명이다.

이번 인사는 구광모 회장이 최근 계열사 CEO들과 진행한 사업보고회에서 "사업의 미래 모습과 목표를 명확히 해 미래 준비의 실행력을 높여 나가야 한다"며 "상황이 아무리 어렵더라도 미래 경쟁력 확보 측면에서 필요한 인재 발굴, 육성 등에 꾸준히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과 맥을 같이 한다.

CEO 대부분 유임… 차석용 LG생건 부회장은 용퇴
LG는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을 감안해 사업 경험이 풍부한 CEO를 대부분 재신임해 미래 준비를 더욱 가속화할 수 있도록 했다. LG생활건강을 18년 동안 이끈 차석용 부회장은 용퇴했다.

글로벌 각축전이 심화되는 배터리 시장에서 선두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는 LG에너지솔루션에서 임원 승진자를 배출했으며 양극재 등 배터리 소재 사업을 키우고 있는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에서도 승진자가 다수 배출됐다.

LG전자는 세계 1위 가전 사업은 더욱 경쟁력을 높이고 최근 흑자를 내고 있는 전장(VS)사업은 더 높은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인재를 선발했다.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LG이노텍과 LG CNS 등에서는 추가적인 성장 모멘텀을 만들 수 있는 차세대 리더를 적극 발탁했다.

LG의 전체 승진자 가운데 70% 이상은 신규 임원이다. 경쟁력을 갖춘 젊은 인재들을 과감히 발탁해 기회를 부여함으로써 관성에서 벗어나 사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거는 동시에 중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사업가를 육성하고 조직에 역동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신규 임원 중 92%가 1970년 이후 출생자이며 최연소 임원은 1983년생인 LG전자 우정훈 수석전문위원(상무, 39세)다.

LG는 글로벌 경쟁력과 전문성을 갖춘 19명의 외부 인재도 지속적으로 영입해 기존 조직에 새로운 시각을 접목할 수 있도록 했다. 2018년 이후 현재까지 영입한 외부 인재는 총 86명이다.

LG가 23~24일 2023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 사진=뉴시스
LG가 23~24일 2023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 사진=뉴시스
AD
미래 준비할 인재 중용… 여성 CEO 2명 탄생
미래 준비를 위해 신기술 개발과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연구개발(R&D)' 분야 인재도 중용하며 기술 리더십 확보에 나섰다.

연구개발(SW 포함) 분야에서 신규 임원은 31명이며 이번 인사를 포함해 그룹 내 전체 임원 가운데 연구개발 분야 임원은 역대 최대 규모인 196명으로 늘어났다.

LG는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고객가치'를 구체화할 수 있는 인재도 꾸준히 기용하고 관련 조직도 확대하고 있다.

LG전자는 CX(고객경험)센터, LG디스플레이는 중형CX그룹 및 대형 솔루션 CX그룹 등을 신설했다. LG는 고객 최접점인 CS(고객서비스) 분야에서 미국, 멕시코, 인도 등 해외 현지 고객의 페인포인트 해결에 앞장서 온 LG전자 장태진 상무를 발탁했다. CS 분야 임원 수는 2018년 3명에서 이번 승진자를 포함해 총 8명으로 증가했다.

고객가치 실천을 위한 사업 기본기인 품질과 안전환경의 중요성을 반영해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인재 11명을 중용했다.

LG는 이번 인사를 통해 2명의 여성 CEO를 선임했다. 이정애 코카콜라음료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하며 LG생활건강의 CEO를 맡았다. 박애리 지투알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며 CEO에 선임됐다. 4대 그룹 상장사 중 오너 일가를 제외한 여성 전문경영인 CEO가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그룹 내 여성 임원 수는 구광모 회장 취임 당시인 2018년 29명에서 이번 인사를 통해 총 64명으로 늘어나며 2배 이상 증가했다.

LG 관계자는 "미래 준비를 위해서는 성별, 나이, 국적에 상관없이 인재를 중용하는 정책에 따라 실력과 전문성을 겸비한 여성 임원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