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한은, '베이비스텝' 택했다… 기준금리 3.25% (상보)

강한빛 기자VIEW 5,1852022.11.24 09:59
0

글자크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AD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3.0%에서 3.25%로 0.25%포인트 올리는 '베이비스텝'을 단행했다. 이로써 한은은 사상 처음으로 여섯 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인상하게 됐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4일 오전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3.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 4월, 5월, 7월, 8월, 10월에 이어 11월까지 여섯 차례 연속 금리 인상이다. 2012년 7월(3.25%) 이후 10년4개월 만에 가장 높은 금리 수준이기도 하다.

당초 시장에서는 한은이 지난 10월에 이어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밟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지만 물가 상승폭 둔화, 원/달러 환율 하락,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둔화 및 대출이자 증가 등을 감안해 금리 인상폭을 조정할 것이란 데 무게가 실렸다.

10월 소비자물가지수는 5.7%로 지난 7월(6.3%) 정점을 찍은 뒤 8월(5.7%), 9월(5.6%) 떨어지면서 상승폭이 둔화됐다. 여기에 지난달 31일만 해도 원/달러 환율은 1424.3원까지 치솟았지만 최근 1300원대 초중반까지 떨어졌다.

여기에 금리 인상에 따라 서민의 대출이자 부담이 늘어난다는 점도 한은이 숨 고르기를 택한 이유로 꼽힌다. 올해 3분기 가계신용(빚)은 1870조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치를 찍었다.

앞서 금통위 내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분류되는 서영경 한은 금통위원은 지난 15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국민경제자문회의와 한국금융학회' 공동주최 정책 포럼에서 "지난달 빅스텝을 단행했는데 당시 대외 금융안정에 신경을 썼다면 지금은 대내 금융안정을 고려해 통화정책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시사한 바 있다.

이날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미국(3.75∼4.00%)과의 금리 격차는 1.0%포인트에서 0.75%포인트로 좁혀졌다. 한·미 기준금리 차가 커질수록 외국인 투자자금이 한국을 빠져나가게 돼 한은은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를 주시할 수밖에 없다.

한편 이달 초 열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참가자 다수가 금리인상 속도를 조절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지면서 향후 한은의 기준금리 속도에 눈길이 쏠린다.

연준이 23일(현지시간) 공개한 11월 FOMC 의사록에는 "금리 인상 속도를 조만간 늦추는 것이 적절하다고 의회 참석자의 과반이 판단했다"고 담겼다.

이달 초 FOMC는 금리를 4연속 0.75%포인트 인상하면서 3.75~4.00%까지 올렸다. 연준은 오는 12월13~14일 마지막 FOMC를 앞두고 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