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K-스마트시티 기술 새싹기업, '1억6000만원' 정부 지원 받을 수 있다

김노향 기자VIEW 5,9172022.11.11 06:00
0

글자크기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AD
국토교통부가 스마트시티 관련 혁신 기술·서비스를 보유한 예비창업자와 새싹기업를 지원하기 위해 창업투자회사와 함께하는 스마트시티 창업 아이디어 공모 수상작과 '넥스트 혁신기술 실증사업' 지원 대상을 최종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투자액셀러레이터, 고려대기술지주, 엔슬파트너스, 한국가치투자, 펜벤처스코리아 5개 창업투자회사가 사업성이 있는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해 스마트시티 산업의 뿌리를 강화하기 위해 추진했다.

공모기간은 8월8일부터 9월2일까지 진행됐다. 총 63개 팀이 접수해 6대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류·발표 평가, 수상 후보 공개 검증 등을 거쳐 창업투자회사별로 2개씩 총 10개 아이디어를 선정했다.

자율주행 로봇 활용 실내공간정보 구축 솔루션, 현실성 높은 물리엔진을 활용한 도시개발 디자인 솔루션, 사물인터넷(IoT) 가전기기와 홈네트워크를 연계한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하는 허브 플랫폼 등 아이디어는 첨단기술을 활용한 사업화 가능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하수처리시설에서 각종 감염병을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 주택임대차 위험('깡통전세') 조회 서비스, 종이컵 보증금 제도 연계 서비스 등 최근 이슈가 되는 도시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창업 아이디어들도 주목받았다.

국토부는 선정 팀에 대해 아이디어 고도화, 시작품 제작 등에 소요되는 자금으로 최우수작 5팀에게 각 5000만원, 우수작 5팀에 각 3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내년 1월까지 선정 과정에 참여한 창업투자회사의 프로그램 참여 기회와 입주 공간을 제공해 초기 창업 과정을 지원하고, 성과가 우수한 기업을 TIPS(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에 추천할 계획이다. 창업사업화 자금 매칭은 최대 7억원 지원된다.

스마트시티 분야 혁신기술·제품을 보유한 새싹기업에 기술·제품의 성능·효과 검증의 기회를 제공해 기술 홍보와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한 넥스트 혁신기술 실증사업은 사업초기 실증 기회를 얻지 못한 창업 5년 이내 기업을 대상으로 추진했다.

국토부는 기술당 1억6000만원 안팎 실증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새싹기업은 실증 수요처에서 8개월 동안 기술·제품의 성능과 효과를 검증해 실증 성과를 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길병우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창업투자회사와의 협업, 실증 지자체 매칭 등을 통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아이디어와 기업을 발굴·지원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스마트시티 관련 산업 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해 창업-기술실증-성장으로 이어지는 기업의 생애주기에 맞는 기업 육성을 지속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