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구속… 주가조작 해 1621억 부당이득 챙긴 혐의

김창성 기자VIEW 7,7752022.10.25 17:49
0

글자크기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주가를 조작해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구속됐다. 사진은 최근 서울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던 강 회장. /사진=뉴스1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주가를 조작해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구속됐다. 사진은 최근 서울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던 강 회장. /사진=뉴스1
AD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구속 기소됐다. 쌍용자동차 인수 시도 당시 주가를 띄워 1621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다.

25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 따르면 전날 강 회장 등 경영진 4명을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 위반 등으로 기소했다.

코스닥 상장사 에디슨EV(현 스마트솔루션즈)를 무자본 인수한 뒤 쌍용차 인수 및 대규모 자금조달을 가장해 주가를 조작, 12만5000명에 달하는 소액투자자에게 피해를 주고 1621억원의 부당이득을 취득한 혐의다.

검찰은 이들이 2021년 5월~2022년 3월까지 쌍용차 인수 등 전기승용차 사업 추진과 대규모 자금조달을 가장한 허위 공시·언론자료를 내면서 에디슨EV 주가를 조작했다고 판단했다.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 추진 소식이 전해지자 자금조달 창구였던 에디슨EV의 주가가 급등했지만 결국 인수대금 조달에 실패하며 합병이 무산됐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