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현대모비스, 모듈·부품 생산 전문 통합계열사 사명 확정… 내년 매출 목표 6000억

김창성 기자VIEW 3,0712022.10.07 11:11
0

글자크기

현대모비스가 모듈·부품 생산 전문 통합계열사의 사명을 확정하고 내년 매출 목표를 6000억원으로 설정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현대모비스가 모듈·부품 생산 전문 통합계열사의 사명을 확정하고 내년 매출 목표를 6000억원으로 설정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AD
현대모비스가 모듈과 부품 제조 영역을 전담할 2개의 생산 전문 통합계열사를 설립하며 해당 계열사들의 사명을 확정했다. 이로써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로 공식 출범시키기 위한 막바지 작업이 마무리 단계다.

현대모비스는 중장기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설립하는 모듈 생산 통합계열사의 사명을 '모트라스'(MOTRAS)로, 부품 생산 통합계열사는 '유니투스'(UNITUS)로 각각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대단위 부품 조합인 자동차 모듈 생산을 담당하는 통합계열사의 사명인 모트라스는 모듈(Module)과 변화·변신(Transform)의 합성어로 독자적인 기술력을 통해 끊임없이 변화해 나간다는 브랜드 가치를 내포했다.

각종 샤시부품과 전동화부품, 에어백, 램프 등 핵심부품 생산을 전담하는 통합계열사인 유니투스는 부품기술(Unit)과 프랑스어 통합(Tous)의 합성어다. 혁신적인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통합된 우리라는 기업문화 가치를 담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

현대모비스는 기존에 다수의 소규모 생산전문사 형태로 생산공장을 운영해왔지만 생산을 담당하는 2개의 통합 계열사를 신설, 생산효율화를 통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 환경에 신속 대응하겠다는 취지를 밝힌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5일 임시이사회를 통해 이 생산전문 통합계열사에 총 700억원의 현금출자를 결정했다. 이를 통해 각 계열사들의 지분 전량을 현대모비스가 소유하는 구조다. 감정평가를 진행해 내년 상반기 중에 현물출자도 이행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오는 11일 법인등기를 신청할 예정이며 법인 설립을 위한 제반작업을 마무리하고 11월 초에 통합계열사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이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는 내년에 각각 5000억~6000억원 수준의 매출달성이 예상된다"며 "생산효율화와 책임경영을 통해 앞으로 매출 실적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