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피해 협상 소관 업무 아니다"… 정익희 CSO 무책임 답변에 정몽규 회장 소환 위기

신유진 기자VIEW 2,3752022.10.07 08:38
0

글자크기

정익희 HDC현대 산업개발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선서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익희 HDC현대 산업개발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선서하고 있다./사진=뉴스1
AD
지난해와 올해 공사현장 건물 붕괴와 인명 피해를 발생시킨 HDC현대산업개발(이하 'HDC현산')의 정익희 대표가 지난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미흡한 답변을 사유로 정몽규 HDC 회장이 증인 요청을 받았다.

이날 조오섭 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 북구갑)은 올 초 신축 아파트 공사 도중 붕괴한 '광주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들에 대해 주거지원방안을 물었고 정 대표는 "제가 2월에 부임했다"고 답했다. 이는 올 1월 아파트 붕괴사고가 일어난 후 정 대표가 2월에 부임했기에 자세한 내용은 잘 모른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이에 조 의원은 "2월에 부임했어도 모른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그럼 이 자리에 뭐 하러 왔느냐"고 질타했다. 한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고양시을)은 입주자 대표들이 사고 수습에 대해 책임과 협상을 요구하는 부분과 관련해 깊이 관여한 적 있느냐고 질문했고 이에 정 대표는 "제 소관 업무가 아니라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현재 HDC현산은 최익훈(CEO)·김회언(CFO)·정익희(CSO) 3인 각자대표 체제로 구성됐다. 정 대표는 안전을 담당하는 CSO로 입주예정자들과의 협상 부분을 담당하지 않았다는 게 답변의 요지로 풀이된다.

김민기 국토위원장은 "참사에 대한 안전과 재발방지, 피해자 보상 문제가 증인 채택의 이유인데 피해보상에 대한 권한은 없는 것 같다"며 "양당 간사는 종합감사 때 해당 권한을 가진 정몽규 HDC 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데 합의해 달라"고 밝혔다.

이날 광주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들은 국감에 참석해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입주예정자 대표는 "5000명 넘는 입주예정자 중 우울증·불면증에 시달리거나 출산을 포기한 사람도 있다"면서 "그런데도 피해자를 우롱하고 마치 욕심을 부리는 사람들로 매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