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與윤리위, 이준석 당원권 정지 1년 추가… 권성동은 '엄중 주의'

박정경 기자2022.10.07 08:58
0

글자크기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지난 6일 오후 7시부터 7일 오전 0시13분쯤까지 이준석 전 대표와 권성동 의원에 대한 징계 심의를 진행한 가운데 이 전 대표에겐 '당원권 정지 1년' 추가 징계를, 권 의원에 대해선 '엄중 주의'를 의결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 심의에 참석 전 발언하고 있는 이양희 위원장. /사진=뉴스1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지난 6일 오후 7시부터 7일 오전 0시13분쯤까지 이준석 전 대표와 권성동 의원에 대한 징계 심의를 진행한 가운데 이 전 대표에겐 '당원권 정지 1년' 추가 징계를, 권 의원에 대해선 '엄중 주의'를 의결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 심의에 참석 전 발언하고 있는 이양희 위원장. /사진=뉴스1
AD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추가 징계 결과가 '당원권 정지 1년'으로 결정됐다. '금주령'을 어겨 징계에 넘겨진 권성동 의원은 '엄중 주의'를 받았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지난 6일 오후 7시부터 7일 오전 0시13분쯤까지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이 전 대표와 권 의원에 대한 징계 심의를 진행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심의가 끝나고 "윤리위는 지난 7월8일 이 전 대표에 대해 당원권 6개월 징계를 결정한 가운데 추가 징계해 당원권 정지 1년을 의결했다"며 "지난 8월30일 의원총회를 개최해 새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비대위 전환 요건을 정비하는 당헌개정안을 추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반해 당헌개정과 새 비대위 구성을 저지하기 위한 가처분 신청을 한 것이 핵심 이유"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이 전 대표가 지난달 5일로 예정된 전국위원회 개최 금지를 구하는 가처분을 지난달 1일 추가적으로 제기한 것은 법원의 적법한 결정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당헌·당규에 따라 정상적이고 민주적인 당내 의사결정 행위를 배격하는 것으로 당시 '당원권이 정지된 당 대표의 지위'와 '당원'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행위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 소속 의원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욕·비난적 표현을 사용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은 국민의힘 윤리규칙을 위반해 당내 혼란을 가중시키고 민심 이탈을 촉진시킨 행위로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 위원장은 이 전 대표의 소명 통보 불응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선 "절대로 그렇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윤리위는 지난달 29일 이메일을 통해 이 전 대표 측에 소명을 위한 출석 요청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전 대표 측은 지난 5일 "윤리위의 출석 요청은 위헌·위법"이라며 해당 요청에 불응할 것을 암시했고 징계가 진행된 지난 6일 이 전 대표는 징계 심의에 불출석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지난달 9일부터 문자를 비롯해 카카오톡과 전화를 수차례 드렸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석을 안했다는 것은 본인이 본인의 권리를 그냥 내려놓으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밖에 윤리위는 이날 권 의원에 대한 징계건도 진행했다. 윤리위는 '연찬회 음주가무'로 징계에 넘겨진 권 의원에 대해 '엄중 주의'를 의결했다. 해당 징계건은 만장일치로 의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의원은 이날 오후 8시쯤 소명을 위해 윤리위 회의에 출석했다. 그는 소명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성실하게 잘 소명했다"고 밝혔다. 다만 '안에서 어떤 대화를 나눴나' 등의 질문에는 함구했다.

이 위원장은 권 의원의 징계와 관련해 "이견은 없었지만 여러가지 철저히 검토해야 했다"며 "이 전 대표만 길게 심의할 것이 아니라 권 의원에 대한 심의도 이날 진행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8월25일 국민의힘 연찬회 금주령은 공식행사에 술 반입을 금지하는 것에 한정됐으므로 징계절차 개시의 원인이 된 행위는 금주령 위반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그러나 당시 당내외 위중한 상황을 고려할 때 국민과 당원들에게 적절치 못한 행동으로 보여 질 수 있기에 윤리위는 이 같은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엄중 주의를 촉구한다"고 권 의원에 대한 징계 사유를 설명했다. 이후 이 위원장은 '두 사람의 징계건이 만장일치로 의결됐나'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