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르노코리아, 9월 내수·수출 모두 활짝… 총 판매량 1만8922대

김창성 기자VIEW 1,6742022.10.04 16:05
0

글자크기

르노코리아의 9월 내수·수출 실적이 전년대비 28% 뛴 1만8922대를 기록했다. 사진은 르노코리아의 9월 내수 실적을 견인한 QM6. /사진=르노코리아
르노코리아의 9월 내수·수출 실적이 전년대비 28% 뛴 1만8922대를 기록했다. 사진은 르노코리아의 9월 내수 실적을 견인한 QM6. /사진=르노코리아
AD
르노코리아자동차의 9월 내수·수출 실적이 동반 상승했다.

4일 르노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월 판매 실적은 내수 5050대, 수출 1만3872대로 전년대비 28.3% 증가한 총 1만8922대다.

내수시장에서 중형 세단 SM6는 전년대비 106.5% 증가한 316대로 다섯 달 연속으로 전년보다 두 배 이상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중형 SUV QM6는 2909대가 판매되며 르노코리아의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특허 받은 LPG 도넛 탱크 마운팅 시스템으로 공간 활용성과 탑승객 안전을 모두 확보해 패밀리 SUV로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QM6 LPe 모델이 QM6 전체 판매의 약 79%인 2302대를 차지했다.

트림 별로는 상위 트림인 상위 트림인 RE 시그니처와 프리미에르가 QM6 전체 판매의 64.6% (1879대)를 차지하며 고급 사양 모델들이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선택을 받았다.

유럽시장을 중심으로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쿠페형 SUV XM3는 전년 같은 달보다 46.8% 증가한 1715대가 팔렸다.

트림별로는 고급 사양의 RE 및 RE 시그니처 모델이 1592대가 판매돼 XM3 판매의 92.8%를 차지하며 고급 트림 중심의 판매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르노 브랜드 모델은 중형 상용차인 마스터가 110대의 판매 실적을 거뒀다.

같은 기간 수출은 전년대비 34.1% 증가한 1만3872대다.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는 총 수출 대수 1만1730대 중 올 가을 국내 출시 예정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7163대로 61%의 비율을 나타냈다.

이밖에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는 78.2% 증가한 2060대가 선적됐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