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전자, 中企 판로 개척 돕는다… '2022 스마트비즈엑스포' 개최

이한듬 기자VIEW 1,0112022.10.04 14:22
0

글자크기

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2 스마트비즈엑스포'에 참가한 산업용 기자재 전문 기업 '한보일렉트' 김춘현 팀장(왼쪽)이 무인운반랙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삼성전자
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2 스마트비즈엑스포'에 참가한 산업용 기자재 전문 기업 '한보일렉트' 김춘현 팀장(왼쪽)이 무인운반랙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삼성전자
AD
삼성전자는 4일부터 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을 돕기 위해 '2022 스마트비즈엑스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6년 시작해 올해로 6회를 맞는 '스마트비즈엑스포'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삼성전자·중소기업중앙회가 공동 주관한다.

중기부·중기중앙회·삼성의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 중 생활용품·식음료·의료보건·산업소재 등 다양한 분야 95개 기업이 이번 행사에서 자사 제품과 기술을 바이어들에게 선보이며 신규 판로 개척에 나선다.

삼성은 '스마트비즈엑스포'에 국내외 주요 바이어들을 행사에 초청, 중소기업이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내 주요 대형마트·홈쇼핑·백화점외에 구매 대행사인 ▲미국 BBC 코리아(아마존·이베이) ▲희창물산(미국 내 H마트) ▲일본 거산재팬(일본 야후·라쿠텐) ▲싱가포르 큐텐(Qoo10·온라인 쇼핑몰) 등이 참여한다.

중소기업들은 이번 행사에서 국내외 70개 이상 바이어들과 400여건의 구매 상담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삼성은 해외 바이어와 상담을 해본 적이 없는 소규모 기업을 대상으로 제품 소개 방법부터 수출 서류 작성까지 판매 전 과정을 도와 실제 계약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행사 현장에서 ▲라이브 커머스 방송 및 활용 교육 ▲브로슈어 등에 활용할 제품 홍보용 사진 촬영을 실시해 판로 개척부터 기업홍보까지 평소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마케팅 영역까지도 집중 지원한다.

이번 전시회는 ▲시식존 ▲시연존 ▲체험존으로 구성돼 있으며 관람객들이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시식해볼 수 있다.

▲식음료 제품을 시식해 볼 수 있는 시식존 10개사(에코맘의산골이유식·맥널티커피·쿠키아·헵시바F&B·쿠첸·웬떡마을 등) ▲혁신 제품 시연을 볼 수 있는 시연존 9개사(지오메디컬·화진산업·삼송캐스터·대륜산업·레이나 등) ▲중소기업의 기술력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존 6개사(NF·오토스윙·형제파트너·한보일렉트 등) 등이 참여한다.

이외에도 ▲전통 식품인 부각류를 생산하는 '소백산아래' ▲낚시바늘 장인의 노하우를 스마트공장으로 구현한 '금호조침' ▲가내 수공업에서 시스템을 갖춘 사업장으로 거듭난 홍삼가공업체 '천년홍삼' 등 다양한 기업들이 제품을 선보인다.

삼성은 스마트비즈엑스포 개최 외에도 ▲105개국에 송출되는 글로벌 방송 채널용 홍보 영상 제작 ▲국내외 바이어 상시 매칭 ▲삼성 임직원 명절 직거래 장터 판매 ▲삼성 임직원용 온라인몰 입점 지원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은 "삼성은 한국 경제의 밑바탕이 되는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체제 구축을 위해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을 바탕으로 판로개척·인력양성·기술개발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