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네이버, '미국판 당근마켓' 2.3조에 품는다… 북미 커머스 시장 정조준

양진원 기자VIEW 1,8712022.10.04 10:48
0

글자크기

네이버가 북미 최대 패션 소비자간 거래(C2C) 커뮤니티 '포쉬마크'를 인수해 북미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북미 최대 패션 소비자간 거래(C2C) 커뮤니티 '포쉬마크'를 인수해 북미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사진=네이버
AD
네이버가 북미 최대 패션 소비자 간 거래(C2C) 커뮤니티 '포쉬마크'를 2조3441억원에 인수한다. 회사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빅딜로, 최수연 대표가 취임한 이후 커머스 경쟁력을 대대적으로 확보하겠다는 취지다.

네이버는 포쉬마크 지분 100%를 2조3441억원에 인수한다고 4일 밝혔다. 회사는 포쉬마크의 순기업 가치를 주당 17.9달러, 순기업가치 12억달러로 평가했다.

회사는 이번 인수가 버티컬 플랫폼으로의 진화가 빨라지고 있는 글로벌 C2C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장기적인 커머스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패션이나 한정판 혹은 명품 등 한정된 카테고리 내에서 동일한 관심사를 가진 개인들 간의 거래 플랫폼인 버티컬 C2C 시장이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성장 중이다. 네이버는 국내에서는 크림을, 일본에서는 빈티지시티를 성장시키고 있다. 유럽에서는 베스티에르 콜렉티브에 투자하는 등 해당 시장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했다.

네이버는 이번 포쉬마크 인수를 통해 C2C 시장의 핵심지인 북미 지역을 거점으로 한국-일본-유럽을 잇는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

포쉬마크는 북미 시장 패션 C2C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소셜과 커뮤니티에 강점을 가진 독보적인 사업 모델을 확보하고 있다. 네이버와 포쉬마크는 모두 ▲성장의 핵심 요인으로 관심사 기반의 커뮤니티 형성에 주목 ▲차세대 시장의 핵심층인 MZ세대(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의 가치관과 소비 방식에 대한 깊은 이해 ▲아낌없는 기술 투자 등 상호 유사한 사업 비전을 기반으로 더 큰 성장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

네이버, 포쉬머크와 맞손… 양사 역량 모아 북미 MZ세대 공략
네이버와 포쉬마크는 양사의 역량을 모아 북미 MZ세대(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를 공략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한다. /사진=네이버
네이버와 포쉬마크는 양사의 역량을 모아 북미 MZ세대(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를 공략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한다. /사진=네이버
AD
양사는 북미 지역 MZ세대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웹툰과 왓패드를 중심으로 한 스토리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과 포쉬마크를 통한 커머스 사업 간의 서비스 연계를 확장할 계획이다.

네이버가 보유한 검색과 인공지능(AI) 추천 및 비전(vision) 기술, 라이브 커머스, 커뮤니티 플랫폼, 광고플랫폼 등을 활용해 포쉬마크의 사용자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하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방침이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대규모 사용자를 보유한 북미 1위 패션 C2C 플랫폼인 포쉬마크와 함께 하게 됨으로써 네이버는 북미 MZ세대를 더욱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기반을 마련했다"며"글로벌 정보기술(IT) 산업 본진인 실리콘밸리에서 한국 기업으로서 새로운 혁신과 도전을 거듭하며 한단계 높은 성장을 기록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의 핵심 사용자들에게 ▲C2C 쇼핑 ▲웹툰 ▲K-pop 콘텐츠를 넘나드는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면서 글로벌 C2C 시장 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내겠다"고 덧붙였다.

마니쉬 샨드라 포쉬마크 최고경영자(CEO)는 "네이버는 한국 뿐 아니라 아시아에서 가장 주목받는 인터넷 기업 중 하나로 혁신적인 기술기업이자, 인터넷의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사업을 성공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라며 "나를 포함한 직원들은 더 큰 조직인 네이버의 일원으로 더 많은 성장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가 마무리되면 포쉬마크는 독립된 사업을 운영하는 네이버의 계열사로 편입된다. 북미 및 호주와 인도 등에서 포쉬마크의 경영진들이 동일한 브랜드와 사업 정체성을 유지하며 사업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