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우영, 닉쿤에게 '7000만원' 빌리기 성공… 변함없는 '짐승돌 우정'

강한빛 기자VIEW 8,4982022.10.03 17:42
0

글자크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사진=JYP엔터테인먼트
AD
그룹 2PM 우영이 멤버 닉쿤에게 7000만원을 빌리는 데 성공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홍김동전'에서는 홍진경, 조세호, 우영, 엑소 시우민이 '1억 모으기'에 나섰다.

네 멤버는 제한 시간 20분 안에 지인에게 전화해 1억원을 모으면 성공하는 미션에 도전했다.

먼저 홍진경은 김영철에게 전화해 돈을 빌리려 했다. 김영철은 언제까지 줄 수 있냐며 정확한 날짜를 물은 뒤 안 받아도 되는 돈 100만원을 빌려주겠다고 했다.

다음으로 조세호는 유병재에게 전화했다. 돈을 빌려달라는 조세호에게 유병재는 "통장에 일단 12만원 정도 있다"며 "만원 정도는 빌려줄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다음으로 우영은 멤버 닉쿤에게 전화했다. 그는 "내가 돈이 좀 급한데 괜찮을까?"라며 5000만원 빌리는 것을 시도했다. 닉쿤은 "어디로?"라고 답하면서도 "너 괜찮아? 문제 있는 거 아니지?"라고 걱정했다.

이에 다른 멤버들은 2000만원을 더해 7000만원을 빌리라고 옆에서 지시했다. 우영이 7000만원을 빌려달라고 하자 닉쿤은 "너 문제 있는 거 아니지? 누구 죽인 거 아니지?"라고 걱정하면서도 계좌를 문자로 보내달라고 말해 우정을 과시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