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청년 2억·신혼부부 3억… '버팀목 전세대출' 한도 확대

강한빛 기자VIEW 1,9712022.10.03 16:52
0

글자크기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AD
국토교통부는 오는 4일부터 '청년·신혼부부 버팀목 대출'(전세자금) 한도를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청년 전용 버팀목 대출은 그동안 보증금 1억원 이하 주택에 대해 70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했던 것을 보증금 3억원 이하 주택에 2억원까지 대출을 지원하는 것으로 제도를 개선했다.

신혼부부에 대한 대출한도 역시 수도권 2억원·지방 1억6000만원에서 수도권 3억원·지방 2억원으로 인상하고 대출대상이 되는 주택의 보증금 상한은 수도권 4억원·지방 3억원으로 각각 인상한다.

국토부는 결혼 전 디딤돌 대출을 이용하다 결혼 후 대출한도가 더 유리한 신혼부부 우대 디딤돌 대출로 손쉽게 옮겨갈 수 있도록 '생애주기형 구입자금 전환대출'도 새롭게 도입한다.

그동안 결혼 전 기존 디딤돌 대출을 이용하던 만 30세 이상 단독세대주가 결혼 후 더 큰 주택을 구입해 이사하려면 기존 대출을 전부 상환해야 신혼부부 우대 디딤돌 대출을 이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오는 4일 도입되는 '생애주기형 구입자금 전환대출'을 이용할 경우 신혼부부 우대 디딤돌 대출로 곧바로 신청할 수 있다. 정부는 아울러 최근 급등하는 금리로 인한 디딤돌 대출(구입자금) 이용자의 금융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도 오는 21일부터 6개월간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디딤돌 대출 이용자가 변동금리에서 고정금리로 변경할 수 있도록 허용해 금리변동 위험에 대비하도록 하고 현재의 원리금 상환방식을 중도 변경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설명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