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국민 상대로 이자 장사"… 5대 금융지주, 작년 이자수익 '44.9조'

강한빛 기자VIEW 10,7002022.10.03 11:01
0

글자크기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AD
국내 5대 금융지주사들이 수익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보다 국민을 상대로 한 손쉬운 금리 장사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양정숙(무소속·비례대표)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금융지주회사 수익 등 현황' 자료에 따르면 KB·신한·우리·하나·NH농협금융 등 5대 금융지주사는 지난해 이자이익으로 44조9000억원을 벌어들였다. 반면 비이자이익으로는 9조5000억원을 벌면서 이자이익이 5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5개 금융지주사의 2016~2021년 수익 현황을 보면 KB금융지주의 이자이익은 54조원, 비이자이익은 13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신한금융지주는 이자이익 54조원·비이자이익 9조3000억원, 하나금융지주는 이자이익 34조3000억원·비이자이익 13조4000억원, NH농협금융지주는 이자이익 46조3000억원·비이자이익 ?3000억원, 우리금융지주는 이자이익 18조9000억원·비이자이익 3조3000억원이다.

이 같은 국내 금융지주들의 수익구조는 미국 금융지주사인 JP모건 체이스가 지난해 비이자이익으로 693억3800만달러(전체 금융수익의 57%), 이자이익으로 523억1100만달러(전체금융 수익의 43%)를 번 것과는 대비되는 수치다.

양 의원은 "그동안 국내 금융회사들이 우물 안 개구리처럼 국민의 예·적금과 한국은행 기준금리 대출을 받아 예대마진을 통한 손쉬운 이자이익을 올리는 데만 집중했다"면서 "금융기관이 대출금리는 번개처럼 올리고 예금금리 인상은 늑장을 부려 얻은 막대한 예대마진으로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금융지주회사의 예대마진 수익 편중 현상을 완화하고 금융기관이 시중금리에 종속에서 벗어나 투자은행 기능을 포함한 다각화된 포트폴리오를 가질 수 있도록 금융지주회사의 육성방안 마련을 금융당국에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