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오늘 날씨] 개천절 내리는 비… 수도권 시간당 30㎜ 강한 비

강수지 기자2022.10.03 06:15
0

글자크기

기상청에 따르면 3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곳곳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사진=뉴스1
기상청에 따르면 3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곳곳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사진=뉴스1
AD
개천절인 오늘(3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곳곳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일 오후부터 인천 등 경기 서해안 지역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3일과 4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2일 밤부터 3일 아침 사이, 3일 밤부터 4일 새벽 사이 수도권과 충남 북부 서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4일까지 일부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 동해안부터 시작된 비구름은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우리 서해 상으로 이동, 점차 수도권과 충남 지역으로 비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2일부터 4일까지 인천·경기 북서부에는 120㎜ 이상 많은 비가 내리겠다. 수도권과 충남 북부 서해안, 서해 섬 지역 최고 100㎜, 영서와 충남 남부 서해안, 충청 북부에 30~80㎜가 내릴 예정이다. 내일은 경북과 전북에도 최고 6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3일 아침 기온은 서울 19도, 대전 20도, 광주 22도로 오늘보다 3~4도가량 높을 것으로 보인다. 낮 기온은 서울 23도, 광주 28도, 대구 27도로 오늘과 비슷할 전망이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 것으로 관측됐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