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최루탄 연기 속 펜스 무너졌다… 인도네시아 축구장 난동 127명 사망

이남의 기자VIEW 22,7352022.10.02 11:11
0

글자크기

경찰이 쏜 최루탄 연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펜스를 넘고 있다. /사진=데일리 스타(DAILY STAR) 캡쳐
경찰이 쏜 최루탄 연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펜스를 넘고 있다. /사진=데일리 스타(DAILY STAR) 캡쳐
AD
인도네시아 칸주루한 축구 경기장에서 군중들의 난동이 일어나 127명이 사망하고 180명이 부상했다.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하면서 뒤엉킨 사람들은 압사하거나 질식사 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축구장에서 경기에 패배한 팀의 지지자들이 경기장에 난입했다. 아레마는 홈에서 라이벌 페르세바야에 3-2로 패했고 그 결과 많은 팬이 그라운드를 돌진했다.

이를 진압하기 위해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했고 뿌연 연기가 축구장을 덮었다. 관중들은 펜스를 넘었고 펜스가 넘어지면서 최소 127명이 압사하거나 질식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는 180명으로 추산된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사망자와 과련해 34명이 경기장 안에서, 나머지 사망자는 병원에서 숨졌다고 했다. 사망자에는 경찰관 두 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