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운명의 한주' 이준석, 가처분·징계 결정… 제명수순 밟나

이남의 기자VIEW 4,5412022.10.02 10:05
0

글자크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28일 자신이 당을 상대로 낸 3·4·5차 가처분 신청에 대해 법원의 심문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해당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출석한 이 전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28일 자신이 당을 상대로 낸 3·4·5차 가처분 신청에 대해 법원의 심문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해당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출석한 이 전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AD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당 윤리위 징계 심의가 이번주 열린다. 이 전 대표는 운명의 한 주가 될 전망이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이 전 대표에게 오는 6일 전체 회의에 출석할 것을 요청했다. 법원도 오는 4일 이후 이준석 전 대표가 제기한 가처분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윤리위는 지난달 18일 긴급회의를 열어 윤석열 대통령 등에게 '개고기', '양두구육' 등을 언급한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현재 이 전 대표는 '당원권 6개월 정지' 상태다.

국민의힘 당규에 따르면 윤리위 징계는 경고, 당원권 정지(최장 3년), 탈당 권유, 제명 등 4단계로 구성된다. 징계 개시를 결정한 윤리위는 소명 등의 절차를 거쳐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새벽 전체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에게 "이준석 당원에 대한 징계 절차도 굉장히 중요하지만 다른 징계 절차 개시 건들도 몇 개 있었다"며 "차기 회의를 10월 6일로 잡았다. 10월 6일에는 이준석 당원과 권성동 당원 모두 출석 요청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치권 안팎에선 윤리위가 이 전 대표를 놓고 추가 징계를 결정하면 징계 수위는 최소 '당원권 정지 3년'부터 최대 '제명'까지 오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현재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 상태인 이 전 대표에게 추가 징계 결정이 내려지면 이 전 대표 측의 극심한 반발 및 징계 관련 새로운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

법원이 윤리위 결정(6일) 이후인 주 후반 인용 결론을 내리더라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당 최고 의결기구인 비대위가 법원의 결정으로 무력화된다는 점에서다.

이 전 대표는 앞서 3차례의 가처분 심문도 직접 출석해 변론했다. 현재는 윤리위 추가 징계 심의와 법원의 가처분 결정이 나오기 전까지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추세를 지켜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도 다시 한번 윤석열 후보 핵심 관계자의 이익을 위해 그들이 무리수를 둘 겁니다. 역시나"라고 비꼬기도 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