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믿을 수 없는 인터넷 부동산 미끼 매물… 1년 10개월 새 의심 광고 '9.4만건'

신유진 기자VIEW 4,7972022.09.28 06:20
0

글자크기

  인터넷상에서 부동산 광고규정 위반 의심사례 신고 건수는 2020년 8월 국토부 부동산광고시장 감시센터 업무개시 이후 올해 6월까지 9만4000건에 달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뉴스1
인터넷상에서 부동산 광고규정 위반 의심사례 신고 건수는 2020년 8월 국토부 부동산광고시장 감시센터 업무개시 이후 올해 6월까지 9만4000건에 달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뉴스1
AD
인터넷상에서 부동산 광고 규정 위반으로 적발된 의심 사례가 지난 1년 10개월간 9만4000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소비자 보호를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당·경남 김해시갑)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8월 국토교통부 부동산광고시장 감시센터 업무개시 이후 올해 6월까지 인터넷상에서 '공인중개사법'에 따른 중개대상물 표시·광고에 관한 법령 위반으로 적발된 의심 사례는 총 9만3995건에 집계됐다.

국토부 부동산광고시장 감시센터는 2020년 8월 인터넷상에서 부동산 중개대상물에 관한 ▲명시 의무 위반 ▲부당한 표시·광고 행위 ▲광고주체 위반 등 중개대상물의 표시·광고 위반 행위에 대한 모니터링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출범했다.

센터는 현재 기관으로 접수된 신고 사안에 대해 자체 모니터링과 조사를 거쳐 위반 의심 사례를 분류하고 이를 분기별로 국토부에 통보하고 있다.

부동산 중개 플랫폼인 ▲네이버 부동산 ▲직방 ▲다방 등 관련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들에 대해서는 해당 플랫폼의 자체 신고 데이터베이스(DB)로 접수된 사안들을 서비스 제공자가 적절하게 조치했는지 모니터링하는 방식으로 업무를 수행 중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감시센터 출범 이후 지난 1년 10개월간 접수된 위반 신고 건수는 총 2만561건에 달했는데 센터는 이 중 절반에 가까운 9899건을 위반 의심 사례로 분류해 국토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같은 기간 정보통신 서비스 제공자들이 센터에 제출한 '조치 완료 위반 의심 사례'는 지난해 6만7340건에서 올 상반기 1만6756건으로 지난 1년 6개월간 8만4096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 의원은 "인터넷상 부동산 허위·과장광고 등 규정 위반은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라며 "정부는 허위 광고에 따른 국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를 근절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하고 위반자에 대해 관련 규정에 따라 엄중히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