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미국산 중고 전기차 가격 '껑충'… 보조금 보복하면 더 뛴다

김창성 기자VIEW 4,4762022.09.27 05:00
0

글자크기

쉐보레, 테슬라 등 미국산 중고 전기차의 시세가 뛴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지난 2017년 출시된 볼트 EV. /사진=쉐보레
쉐보레, 테슬라 등 미국산 중고 전기차의 시세가 뛴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지난 2017년 출시된 볼트 EV. /사진=쉐보레
AD
미국의 쉐보레와 테슬라의 중고 전기자동차 시세 상승률이 다른 국가 브랜드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급난 등의 여파 탓이지만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 시행에 대한 보복 조치로 미국산 전기차에 대한 국내 보조금을 줄일 경우 해당 중고 전기차 시세는 더 뛸 것으로 예측된다.

27일 내 차 팔기 서비스 헤이딜러에 따르면 2021년 1분기(1~3월)부터 2022년 2분기(4~6월)까지 자사 애플리케이션(앱)에서 경매가 진행된 주요 중고 전기차 7개 모델의 시세를 분석한 결과 최대 28%까지 상승했다.

시세 상승률을 살펴보면 미국의 쉐보레 볼트EV가 28% 뛰어 1위를 차지했고 테슬라 모델3가 24%를 상승해 2위를 기록했다.

볼트EV는 2021년 1분기 시세가 1892만원에서 올 2분기에는 2252만원으로 올랐다. 같은 기간 모델3는 4614만→ 5440만원으로 올랐다.

한국 생산 전기차에서는 현대자동차의 코나 일렉트릭이 22%, 기아의 쏘울 EV와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21%, 기아 니로 EV 17%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이 기간 코나 일렉트릭은 2227만원에서 2752만원, 쏘울 EV는 1241만→ 1303만원,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593만→ 2038만원, 니로 EV는 2466만→ 2940만원으로 올랐다.

독일 생산 전기차인 BMW i3는 1667만원에서 2080만원으로 15%의 시세 상승률을 기록해 가장 낮았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