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리 상승기 이자 부담 낮추려면… 금감원 "신잔액 코픽스 대출 유리"

박슬기 기자VIEW 2,4622022.09.26 13:22
0

글자크기

 금리상승기에 변동금리 대출은 신규 취급액 코픽스 대출보다 신잔액 코픽스 대출이 더 유리하다는 금융감독원의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은행 대출창구에서 시민들이 상담을 받는 모습./사진=뉴스1
금리상승기에 변동금리 대출은 신규 취급액 코픽스 대출보다 신잔액 코픽스 대출이 더 유리하다는 금융감독원의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은행 대출창구에서 시민들이 상담을 받는 모습./사진=뉴스1
AD
금리 상승기에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대출보다 신잔액 기준 코픽스 대출의 금리 인상 속도가 상대적으로 완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26일 금리 상승기 변동금리 대출은 신잔액 코픽스 대출이 더 유리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변동금리 가계대출은 한국은행의 지속적인 금리 인상에 시장금리가 높아지면 대출금리도 오르게 되는데 '대출 기준금리'의 종류에 따라 그 상승폭에 차이가 발생한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 7월 말 변동금리 가계대출 비중은 은행채 32.9%, 신규취급 코픽스 37.5%, 신잔액 코픽스 기준 대출 12.3% 등이다.

이 가운데 은행채 금리 연동 대출은 시장금리 상승폭이 그대로 대출금리에 반영되는 특징이 있다.

신규취급 코픽스 연동 대출은 시장금리보다 은행 예·적금 금리 등 최근 신규 조달금리 상승폭 만큼 대출금리에 반영된다.

신잔액 코픽스 연동 대출의 경우 은행 조달 잔액의 평균 금리 상승폭 만큼 대출금리에 반영된다.

코픽스는 NH농협·신한·우리·SC제일·하나·기업·KB국민·한국씨티은행 등 8개 대형은행의 자금조달 금리를 가중평균해 산출한 자금조달비용지수를 말한다.

산출 방식에 따라 신규취급액 코픽스, 잔액 코픽스, 신잔액 코픽스로 나뉘어 매달 공시되는 가운데 신규취급액 코픽스는 예·적금, 금융채 등 8개 항목의 신규취급액을 가중평균해 금리를 산출한다.

신잔액 코픽스는 8개 항목에 더해 요구불예금 등 결제성 자금의 월말 잔액을 가중평균해 금리를 산출한다.

금감원은 "이러한 금리구조를 고려할 때 금리 상승기에는 신잔액 코픽스 금리가 신규취급 코픽스 금리에 비해 상승 속도가 완만하므로 대출 가산금리가 동일하다고 가정할 경우 신잔액 코픽스 대출이 신규취급 코픽스 대출보다 유리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다만 금리 하락기에는 신잔액 코픽스 금리의 하락 속도도 완만해 신규취급 코픽스 대출에 비해 불리할 가능성도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은행들은 다음달 17일부터 시행되는 대출상품설명서 개정안에 따라 변동금리 대출 취급 시 소비자가 대출 기준금리 종류별 특징과 금리 수준 등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비교 설명을 강화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리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경우 금리상승폭이 제한되는 금리상한형 주택담보대출을 기존 대출에 특약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이용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표=금감원
표=금감원
AD




상단으로 가기